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종합] 페이스북, 3분기 매출 214억7000만 달러…시장예상보다 높은 분기실적 공개

공유
0

[종합] 페이스북, 3분기 매출 214억7000만 달러…시장예상보다 높은 분기실적 공개

center
페이스북은 3분기 매출 214억7000만 달러, 순이익은 주당 2.71달러를 기록했다. 사진=로이터
페이스북이 29일(현지시간) 공개한 3분기 실적도 이날 주요 기술주 종목들과 마찬가지로 시장 예상을 크게 뛰어넘었다.

매출은 198억달러 예상보다 높은 214억7000만달러, 순익은 주당 2.71달러로 시장 기대치 1.91달러를 크게 앞질렀다.

하루 활동 사용자수(DAU) 역시 시장 예상치 17억9000만명보다 많은 18억2000만명을 기록했다.

월간 활동 사용자수(MAU)는 27억4000만명으로 시장 전망치 27억명을 소폭 웃돌았다.

사용자 한 명당 매출도 양호했다.

사용자당 평균매출(ARPU)는 7.89달러로 시장 예상치 7.32달러보다 좋았다.

그러나 페이스북의 광고중단 스캔들을 불렀던 인종차별 문제가 미국과 캐나다 시장에서 타격을 준 것으로 보인다.

미·캐나다 DAU는 1억9800만명에서 1억9600만명으로 200만명 줄었다.

페이스북은 사용자 수가 줄어든 것이 광고중단 스캔들 여파가 아니라 2분기 사용자 수가 급격히 늘어난데 따른 반작용이라고 주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2분기에 사용자 수가 급격히 늘었다가 3분기 들어 조정을 거쳤다는 것이다.

전망은 좋지 않았다.

페이스북은 4분기에도 미, 캐나다 사용자 수는 현 상태를 유지하거나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럽에서도 사용자 수가 보합세를 유지했다. 아시아권이 페이스북 사용자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인스타그램, 메신저, 왓츠앱 등 자회사 등을 더한 사용자는 더 큰 폭으로 늘었다.

자회사 사용자 수를 더한 페이스북 월간 사용자 수는 31억4000만명에서 32억1000만명으로 증가했다.

광고중단 운동은 그렇지만 페이스북 광고 매출에는 큰 영향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3분기 광고매출은 전년동기비 22% 증가했다.

페이스북 주가는 실적 공개 직후 시간외 거래에서 소폭 하락했으나 이후 반등에 성공해 1% 가까이 오른 283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