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에셋대우, IPO 초대어 '크래프톤' 잡았다...최대 기업가치 30조 원 추정

공유
1

미래에셋대우, IPO 초대어 '크래프톤' 잡았다...최대 기업가치 30조 원 추정

내년 상장시 IPO시장 1위 유력

center
미래에셋대우가 IPO의 초대어인 크래프톤의 단독대표주관사로 선정되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가 기업공개(IPO)시장 강자로 우뚝 솟을 전망이다. 기업공개(IPO) 초대어인 크래프톤의 대표주관사로 선정되며 초대어IPO 주관의 신호탄을 쐈기 때문이다. 기업가치가 최대 30조 원에 이르는 메가톤급 규모로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양강구도인 IPO 시장의 지각변동도 예고하고 있다.

29일 크래프톤은 대표주관사로 미래에셋대우를, 공동주관사로 크레딧스위스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제이피모간증권회사, NH투자증권 등 4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크래프톤은 대작게임 '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제작사다. 장외시장에서크래프톤 주식이 한주가 177만 원에 거래될 정도로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는 게임개발사다.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뒤를 잇는 초대어 IPO라는 평가를 받으며 대표주관사를 맡으려는 증권사의 경쟁도 치열했다.

앞서 주관사 선정 프리젠테이션에서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과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등이 직접 참여하는 등 주관사 선정에 의지를 드러냈다. 미래에셋대우가 단독대표주관사로 선정되며 IPO시장에서 정상도약의 발판이 마련된 것이다.
현재 IPO시장은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의 양강구도다. 주요 증권사 IPO대표주관실적을 보면 NH투자증권 8934억 원, 한국투자증권 8216억 원으로 1, 2위를 다투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5754억 원으로 뒤를 쫓고 있다.

내년에 이같은 순위가 바뀔 수 있다 시장에서 미래에셋대우가 내년 크래프톤 상장과 맞물려 IPO시장 1위로 발돋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어마어마한 크래스톤의 상장규모 때문이다. 업계에서 크래프톤의 기업가치를 최대 30조 원까지 점치고 있다. 지난 상반기 매출 8872억 원, 영업이익 5137억 원을 기록하는 등 실적도 뒷받쳐줘 이같은 기대가 현실로 바뀔 가능성이 높다. 크래프톤 상장시 IPO시장 1위는 따논 당상이라는 것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대형 IPO딜은 지난 2-3년 전에 준비한 것으로 최근 본격성과로 돌아오고 있다”며 “이미 파이프라인 차원에서 다양한 IPO들을 준비하고 있어 내년 IPO부문은 규모뿐아니라 질적으로도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서 미래에셋대우의 대표주관으로 크래스톤 IPO흥행의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고 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미래에셋의 기본IPO전략은 적정한 공모가를 책정한 뒤 상장 이후 주가상승으로 투자자와 IPO기업 모두 윈윈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한쪽에만 유리하게 공모가가 나올 가능성은 낮아 일반청약시 투자자의 관심은 기존 초대형IPO보다 훨씬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