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미 기업투자, 코로나19·대선 불안에 제동 우려

공유
0

[글로벌-Biz 24] 미 기업투자, 코로나19·대선 불안에 제동 우려

center
미국과 유럽의 코로나19 2차 확산과 불안한 대통령 선거 등으로 인해 기업들의 투자에 제동이 걸릴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진=트위터
미국과 유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 불안한 대통령 선거 등으로 인해 경제성장 발판이 미 기업들의 자본투자에 제동이 걸릴지 모른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로이터는 28일(현지시간) 지금 당장은 애널리스트들이 내년 자본지출 확대를 기대하고는 있지만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면서 기대만큼의 자본지출 회복이 없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리피니티브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500 지수 편입 기업들의 자본지출이 올해 11.4% 감소세에서 내년에는 6.3%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체이스 인베스터먼트 카운슬의 피터 투즈 사장은 그러나 "내년에 회복할 까? 아마도 그럴 것"이라면서도 "그렇지만 불확실성이 상당하다"고 비관했다.

투즈는 "선거도 있고, 코로나19도 있으며 이에따른 세계 경제 충격도 있다"면서 "미국의 추가 경기부양이 있을지 여부도 변수다"라고 지적했다.

이날 뉴욕 주식시장은 경기부양안 합의 실패에 코로나19 충격까지 더해져 3%가 넘는 폭락세를 기록했다.

코로나19는 유럽 전역의 봉쇄를 다시 부르고 있다.

독일이 다음달 식당·술집 등을 전면폐쇄하기로 했고, 프랑스도 30일부터 공공서비스·공장·학교 등을 제외하고 거의 대부분 비필수 사업장은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뉴욕 스파르탄 캐피털 증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피터 카딜로는 투자자들이 경제부진이 지속될 가능성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이는 자본투자를 다시 위축시킬 것이어서 향후 전망에 매우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다만 업종별로 희비가 엇갈려 코로나19가 급격히 재확산해도 올해 주식시장 상승세를 주도한 기술업종의 자본투자에는 큰 타격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리피니티브에 따르면 S&P500 지수 편입 업종 가운데 유일하게 올해 정보기술(IT)과 통신서비스 부문만 자본지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IT 부문 자본지출은 전년비 4.9%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통신 서비스 부문도 1.3% 증가가 예상된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