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주요지수 선물 소폭 반등 시도...다우지수 선물 0.41% 상승

공유
2

[뉴욕증시] 주요지수 선물 소폭 반등 시도...다우지수 선물 0.41% 상승

center
다우지수 선물이 한국시간으로 29일 오전 7시 15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41%(107포인트) 상승한 2만6516포인트에 거래되고 있다. 자료=CME그룹
뉴욕증시가 폭락장으로 마감한 이후 주요지수 선물은 기술적 반등을 시도하고 있다.

다우지수 선물이 한국시간으로 29일 오전 7시 15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41%(107포인트) 상승한 2만6516포인트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 선물은 0.45%(14.75포인트) 상승한 3278.25에 거래되고 있고, 나스닥 100 선물은 0.45%(50.5포인트)상승한 1만1183.25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28일(뉴욕 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943.24포인트(3.43%) 폭락하며 2만6519.95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119.65포인트 (3.53%) 하락하며 3271.03에 거래를 마감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26.48포인트 (3.73%) 하락한 1만1004.87에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전일대비 3.52% 까지 하락하며 26497.39포인트를 기록하기도 했다.

주간기준으로 살펴보면, 다우지수는 이번 주 1815.62포인트(6.41%) 하락했다. S&P500 지수는 194.36포인트 (5.61%) 하락했고, 나스닥은 543.41포인트(4.71%) 하락했다.
올들어 다우지수는 2018.49포인트 (7.07%) 하락했다. 반면에 S&P500 지수는 40.25포인트 (1.25%)상승했고, 나스닥은 2032.27포인트(22.65%)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0.78% 상승한 40.28를기록했다.

VIX 지수는 이번 주 12.73포인트(46.21%) 상승했다.

▲주요종목 마감현황 (단위 : USD, 시가총액 순)

애플(AAPL) 111.2 -5.4(-4.63%), 아마존(AMZN) 3162.78 -123.55(-3.76%), 마이크로소프트(MSFT) 202.68 -10.57(-4.96%), 알파벳(GOOGL) 1510.8 -88.08(-5.51%), 알리바바(BABA) 307.94 -9.2(-2.9%)

페이스북(FB) 267.67 -15.62(-5.51%), 버크셔해서웨이(BRK-A) 301740 -8800(-2.83%), 비자카드(V) 180.87 -9.19(-4.84%), 테슬라(TSLA) 406.02 -18.66(-4.39%), 엔비디아(NVDA) 505.08 -30.79(-5.75%)

마스터카드(MA) 291.38 -25.73(-8.11%), 어도비(ADBE) 456.97 -21.59(-4.51%), 넷플릭스(NFLX) 486.24 -2.69(-0.55%), 디즈니(DIS) 118.47 -4.84(-3.93%), 코카콜라(KO) 47.96 -1.94(-3.89%)

AT&T(T) 26.5 -0.42(-1.56%), 인텔(INTC) 44.25 -1.39(-3.05%), 줌(ZM) 516.01 -22.98(-4.26%), 엑손 모바일(XOM) 31.57 -1.25(-3.81%), 스타벅스(SBUX) 87.17 -2.88(-3.2%)

에이엠디(AMD) 76.4 -2.48(-3.14%), 몬트리올은행(BMO) 60.07 -2.23(-3.58%), 모더나(MRNA) 65.74 -4.93(-6.98%), 델타항공(DAL) 29.65 -1.06(-3.45%), 리봉고헬스(LVGO) 145.4 +2.51(1.76%)

해즈브로(HAS) 84.04 -1.06(-1.25%), 니콜라(NKLA) 19.67 -1.72(-8.04%), 노바벡스(NVAX) 81.33 -8.26(-9.22%), 나녹스(NNOX) 26.66 -2.51(-8.6%)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