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마트, 호주 청정지역 연어 판다…'산지 다변화' 전략 확대

공유
0

롯데마트, 호주 청정지역 연어 판다…'산지 다변화' 전략 확대

29일부터 대형마트 최초로 호주 타즈매니아 연어 선봬
항공 직송으로 100% 냉장 상품으로 기획…진공포장으로 신선도↑

center
롯데마트가 대형마트 최초로 '타즈매니아 연어'를 판매한다. 이 회사는 최근 신선식품 산지 다변화 전략으로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사진=롯데마트
롯데마트가 오는 29일부터 11월 4일까지 전 지점에서 대형마트 최초로 ‘타즈매니아 연어’를 선보인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에서 이번에 첫선을 보이는 타즈매니아 연어는 노르웨이 연어와 같은 품종인 대서양 연어(아틀란틱) 품종으로, 고소한 맛은 물론 살의 탄력도 좋아 식감이 쫄깃하다는 특징이 있다.

호주의 타즈매니아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청정지역이다. 호주 정부는 해당 지역을 청정지역으로 유지하고자 환경오염을 야기할 만한 산업의 진입을 제한하면서 특별 관리하고 있다. 일반적인 연어 양식 밀도의 40% 수준을 유지해 관리를 하므로 스트레스를 최소화해 더욱 건강한 연어를 공급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있다.

롯데마트는 갓 잡은 타즈매니아 연어를 48시간 이내에 항공으로 들여와 100% 냉장 상태로 판매할 계획이다. 유통과정에서의 신선함을 유지하기 위해 진공포장 방식도 도입한다.
일반적으로 국내에서 취급하는 연어는 노르웨이산이 대부분이지만, 롯데마트는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산지 다변화를 추진했다.

특히나 연어는 국내에서 인기가 높은 수산물이다. 실제로 해양수산부의 수산물 수출입 통계 중 ‘주요 품목별 연도별 수입실적’에 따르면, 연어는 지난 10년간 국민 생선 ‘명태’와 ‘새우’ 다음으로 높은 수입량을 기록했다. 또 2012년 이후 7년간 대한민국 연어 수입액은 꾸준히 두 자릿수 이상 신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의 전년 대비 연어 매출도 2017년 7.9%를 시작으로 2018년 215.4%, 2019년 44.2%로 큰 폭의 오름세를 보인다.

이에 롯데마트는 부화-양식-수확-포장까지의 전 과정을 한 생산자가 관리할 수 있도록 ‘100% 수직 계열화’를 기반으로 한 모니터링 체계를 갖춰 안전성과 신뢰성을 더했다. 롯데마트는 타즈매니아 연어를 월 100t씩, 연중 운영할 수 있도록 타즈매니아 현지 관계자와 합의를 마쳤다.

양승욱 롯데마트 수산MD(상품기획자)는 “국내 대표 인기 수산물인 연어의 산지를 다변화해 대형마트 최초로 타즈매니아산을 선보인다. 청정지역에서 건강하게 자란 연어를 고객들이 부담 없는 가격에 만날 수 있도록 기획했으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