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J ENM, 해외 영화 투자 위해 할리우드 투자사 'LPI'와 맞손

공유
0

CJ ENM, 해외 영화 투자 위해 할리우드 투자사 'LPI'와 맞손

3년간 인도네시아, 터키, 베트남 현지 영화에 공동 투자
새로운 콘텐츠 제작 기반 확보…영화 시장 진화 주도할까?

center
CJ ENM이 해외 로컬 영화 제작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이 회사는 앞으로 인도네시아, 터키, 베트남에서 제작하는 영화에 'LPI'와 함께 투자한다. 사진=CJ ENM, 라이브러리 픽쳐스 인터내셔널
CJ ENM이 할리우드 콘텐츠 투자회사 ‘라이브러리 픽쳐스 인터내셔널’(Library Pictures International, 이하 LPI)과 해외 로컬 영화 제작을 위한 투자 협약을 계약을 체결했다. LPI는 2019년 5월 할리우드 톱 탤런트 에이전시 ‘CAA’(Creative Artists Agency)가 북미 이외의 국가에서 현지 산업을 선도하는 로컬 영화 제작 투자를 위해 설립한 회사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번 계약은 앞으로 3년간 CJ ENM이 인도네시아, 터키, 베트남에서 제작하는 현지 로컬영화에 LPI가 최대 50%까지 투자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계약을 기반으로 LPI는 급성장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터키, 베트남 영화 시장의 성장을 함께 도모하는 영화 투자사의 위치에 올랐다. CJ ENM 역시 안정적인 자본력을 보유하고 글로벌 영화 시장에 대한 동일한 비전을 가진 협력사를 확보하게 돼 완성도 높은 로컬 영화를 꾸준히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CJ ENM의 영화사업본부는 지난 10년 동안 동남아시아와 터키 등지에서 영화 투자 제작사로 활발하게 입지를 넓혀왔다.
인도네시아에서 2017년도에 제작‧개봉한 ‘사탄의 숭배자’(SATAN’S SLAVES)는 인도네시아 역대 최고로 흥행한 공포영화로 기록된다. 또 베트남 역대 최고 흥행작 중 하나인 ‘수상한 그녀’ 리메이크작 ‘내가 니 할매다’(SWEET 20)를 비롯해 현재 역대 베트남 로컬 영화 상위 20편 중 6편이 CJ ENM의 작품이다.

여기에 지난 몇 년간 터키에서 ‘오늘부터 패밀리’(AİLE ARASINDA, 아일레 아라슨다), ‘7번방의 기적’(KOĞUŞTAKI MUCIZE, 코우쉬타키 뮤지제)와 같은 흥행작을 투자‧배급하기도 했다.

LPI 최고 경영자인 데이비드 타기오프(David Taghioff)는 “CJ ENM은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 여러 시장의 유행을 명확하게 파악하고 현지 정서에 맞는 창의적인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재능과 경험이 탁월한 회사다”라면서 “전 세계 재능 있는 창작자들과 함께 성장하려는 LPI의 회사 비전과 잘 맞는 상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경범 CJ ENM 영화사업본부 해외사업부장은 “LPI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아시아 시장에서 시장 진화를 주도할만한 콘텐츠에 투자하려는, 건강한 미래계획을 가진 회사라고 본다. 이번 협약 체결로 동남아‧터키와 같은 시장에서 기존에 시도되지 못한 새로운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