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휘닉스소재, 투자경고종목되나...주가 주춤

공유
0

휘닉스소재, 투자경고종목되나...주가 주춤

center
휘닉스소재 주가는 28일 오전 9시 10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1.50% 내린 985원에 거래되고 있다. 자료=한국거래소
고 이건희 회장 부인 홍라희 여사의 동생 홍석규 보광그룹 회장이 대표이사로 있는 휘닉스소재 주가가 28일 오전 소폭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휘닉스소재 주가는 이날 오전 9시 10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1.50% 내린 98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틀째 상한가 이후 사흘 만에 하락세다.

한국거래소는 갑작스런 주가 급등으로 투자경고종목 지정을 예고했다.
거래소는 28일 공시를 통해 휘닉스소재에 대해 투자경고종목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있어 28일(1일동안) 투자주의종목으로 지정되니 투자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정예고일은 28일이다.

휘닉스소재는 고 이건희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의 친동생인 홍석규 보광그룹 회장이 운영하는 회사다. 당기순이익이 지난 3년 연속 적자를 냈다.

이 회사는 이건희 회장 별세 전까지 최근 한 달간 일평균 거래량이 46만주 정도에서 최근 2000만 주가 넘었고 27일 오전 4000만 주 가까이 거래되기도 했다.

27일 장중 한때 상한가인 1000원까지 오르며 이틀 연속 상한가를 기록한 후 손바뀜이 활발하게 이어졌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