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SK "‘적전 분열’로 중국에 어부지리 줄 수 없다"

공유
0

LG·SK "‘적전 분열’로 중국에 어부지리 줄 수 없다"

美 ITC, 최종판결 12월 연기에 LG·SK 합의 카드 만지작...LG·SK "대화의 문 열려 있어"

center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배터리 분쟁에 대한 최종 판결을 또다시 연기한 가운데 분쟁 당사자인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측이 극적 합의 가능성을 열어둔 입장을 밝혔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배터리 분쟁에 대한 최종 판결을 또다시 연기한 가운데 분쟁 당사자인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측이 극적 합의 가능성을 열어둔 입장을 밝혀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ITC는 26일(현지시간)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영업비밀 침해 소송 최종 판결일을 12월10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당초 이달 5일로 예정됐던 최종 결정일을 이날로 연기했던 ITC는 판결을 12월10일로 또다시 미루게 됐다.

ITC가 판결을 연기할 수는 있지만 두 차례에 걸쳐 두달 넘게 미루는 것은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이 소송은 작년 4월 LG화학 측이 제기해 지난 2월 ITC의 예비판결로 SK이노베이션 조기패소 예비판결이 난 상태다.

최종판결을 다시 한번 연기한 ITC 결정에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측은 "계속해서 소송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동시에 양사는 극적 합의의 문도 열어뒀다.

LG화학은 “경쟁사가 진정성을 가지고 소송문제 해결에 나선다면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는 것이 일관된 원칙”이라고 전했다.

SK이노베이션은 “소송 장기화에 따른 불확실성을 없앨 수 있도록 양사가 현명하게 판단해 조속히 분쟁을 종료하고 사업 본연에 매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양사 모두 막대한 소송 비용에 대한 부담감과 함께 힘겹게 끌어올린 세계 시장 점유율을 중국을 비롯한 경쟁국 업체들에 허무하게 내주는 일은 막아야 한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어느 쪽이든 패소 시 막대한 손실을 감수해야 하는 만큼 합의를 위한 양사간 물밑협상이 활발히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