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마지막 편지’ 온라인 확산…삼성, "가짜 글"

공유
0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마지막 편지’ 온라인 확산…삼성, "가짜 글"

center


25일 별세한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남겼다는 글이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다.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마지막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확산되고 있다.

글을 퍼 나른 네티즌은 "이건희 회장이 유명을 달리했는데 남긴 편지가 감동"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글은 '나의 편지를 읽는 아직은 건강한 그대들에게. 아프지 않아도 해마다 건강 검진을 받아보고, 목마르지 않아도 물을 마시며, 괴로운 일이 있어도 훌훌 털어버리는 법을 배우며, 양보하고 베푸는 삶도 나쁘지 않으니 그리 한 번 살아보라'는 조언으로 시작된다.

이어 '돈과 권력이 있다 해도 교만하지 말고, 부유하진 못해도 사소한 것에 만족을 알며, 피로하지 않아도 휴식할 줄 알며 아무리 바빠도 움직이고 또 운동하라'고 적혀 있다.

또 '내가 여기까지 와보니 돈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무한한 재물의 추구는 나를 그저 탐욕스러운 늙은이로 만들어 버렸다. 내가 죽으면 나의 호화로운 별장은 내가 아닌 누군가가 살게 되겠지, 나의 고급 차 열쇠는 누군가의 손에 넘어가겠지'라며 한탄하는 듯한 내용도 있다.

글은 '전반전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너무 총망히 살지들 말고, 후반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은 아직 경기는 끝나지 않았으니 행복한 만년을 위해 지금부터라도 자신을 사랑해 보라'며 '바쁘게 세상을 살아가는 분들, 자신을 사랑하고 돌보며 살아가기를. 힘없는 나는 이제 마음으로 그대들의 행운을 빌어줄 뿐'이라고 하고 있다.

삼성 측은 "고인이 쓴 글이 아니다"며 가짜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으로 삼성서울병원에 입원, 6년 간 투병 끝에 유명을 달리했는데 재계도 이 회장의 와병 기간이 길었던 만큼 글이 진짜일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보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