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모닝 베트남] 전자상거래 120억 달러 성장...전체 거래량의 10%육박

공유
0

[굿모닝 베트남] 전자상거래 120억 달러 성장...전체 거래량의 10%육박

center
베트남의 전자상거래 거래량이 크게 증가했지만, 매출은 감소했다.

29일(현지시간) 베트남 산업통상부의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자상거래 거래량이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하고 매출은 약 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와 같이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통제하면, 올해 4분기말 전자상거래 성장률은 20%, 시장규모는 120억 달러가 될 전망이다.

세계적인 코로나19 유행 장기화로 베트남 경제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경우, 전자상거래 성장률은 13%, 시장규모는 110억달러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베트남은 아세안에서 전자상거래 성장률이 가장 높은 3개국 중 하나다. 베트남 정부는 전자상거래와 관련, 2025년까지 전 인구 이용률 55%, 재화 서비스의 거래 금액 연 평균 금액 600달러를 목표로 설정했다.

이 목표를 달성하면, 2025년까지 B2C 전자상거래 매출은 연 25% 증가, 베트남 전체 상품 및 서비스 소매 거래의 10%인 350억달러를 기록하게 된다. 동시에 하노이, 호치민 등 대도시와 기타 지역간의 전자상거래 격차도 줄어들게 된다.

산업통상부는 전자상거래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경제 및 사회 전반의 메커니즘을 디지털로 전환하고, 법률을 통한 관리 능력 계발, 시장 조정, 소비자 신뢰 향상에 힘쓰고 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해, 전자상거래와 관련, 위조품과 밀수품 판매, 지적재산권 침해 등 약 2400건의 위법 사건을 조사, 2200건 이상(400억동 상당)을 고발, 조치했다. 이를 통해 벌금 169억동을 거둬들이기도 했다.

올해 초부터 9월말까지는, 전자상거래 사이트내 22만3600개 부스와 100만개의 제품을 조사, 위법 행위를 저지른 3만개 이상의 부스와 4만8000여개 상품을 법적 조치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