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방역 체계 효과적 작동…빠른 경제 회복 이끌어야"

공유
0

문 대통령, "방역 체계 효과적 작동…빠른 경제 회복 이끌어야"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비교적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의 방역체계가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세계적으로 코로나 일일 확진자 수가 50만 명에 육박하는 등 2차 대유행의 위기가 고조되며 유럽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재봉쇄 등의 비상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반해 우리는 방역 조치를 완화한 특별하고 예외적인 나라가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결코 자만하거나 방심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방역 완화 조치가 지속되려면 완화된 조치로도 방역에 성공을 거둘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그동안 잔뜩 움츠렸던 일상활동에 기지개를 펴고, 단풍을 즐기기도 하고, 경제활동에 활기를 더하더라도 방역수칙만큼은 반드시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방역 완화 조치를 통해 집합금지 등 강제조치를 최소화하면서,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정밀방역을 더욱 강화하여 코로나 확산을 적극적으로 통제, 관리하고 있다"며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수치가 한 달 전 27%를 넘은 때도 있었으나 그 후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현재는 11% 정도까지 현저하게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방역체계가 철저하고 빈틈없이 가동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확진자 수의 일시적 등락이 앞으로도 있을 수 있지만 정부는 흔들리지 않고, 더욱 철저하게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