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미 국무부, 트럼프 지시에 따라 모든 다양성 교육 중단

공유
1

[글로벌-이슈 24] 미 국무부, 트럼프 지시에 따라 모든 다양성 교육 중단

center
미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다양성과 포용과 관련된 직원 대상 훈련 프로그램을 모두 중단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미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다양성과 포용과 관련된 직원 대상 훈련 프로그램을 모두 중단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무부는 "행정 명령에 따라 10월 23일부터 인종과 성차별 등 다양성 및 포용과 관련된 모든 교육 프로그램을 일시적으로 중지한다"고 전했다. 이어 "프로그램의 일시 정지와 함께 부서와 인사관리실(OPM)이 프로그램 내용을 재검토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미국이 근본적으로 인종차별주의자 또는 성차별주의자라는 점을 포함해 '분열된 개념'에 대한 연방 정부의 교육을 금지하라”는 내용이다.

이번 조치는 미국 대통령 선거를 2주도 채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나온 것으로, 올들어 미국의 인종차별 논쟁은 흑인들에 대한 경찰의 살인으로 촉발돼 전국적인 시위로 이어졌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과의 토론에서 트럼프는 훈련 프로그램이 사람들에게 "매우 나쁜 생각을 가르치고 있다“며 자신의 행정명령을 옹호했다. 트럼프는 토론회에서 "사람들에게 미국을 미워하라고 가르치고 있었다. 미국이 끔찍한 곳이라는 내용을 사람들에 가르치고 있었다. 나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로이터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를 인종차별주의라고 비난해 온 바이든이 전국적으로 8% 포인트 앞서고 있으며, 유권자의 51%가 바이든을 지지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43%는 현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2차 토론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인종차별주의자라는 비판을 부인하며 자신은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올해 초 발표된 연방 보고서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전 세계적으로 7만 6000명의 직원이 근무하며 미국의 얼굴을 대표하고 있다. 국무부는 특히 고위직군에서 소수 인종과 소수 민족의 진입이 어려운 곳이다. 국무부에서의 전체 인종이나 소수 민족 비율은 증가했지만,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여성의 비율은 오히려 감소했다.

한편 브라이언 불라타오 국무부 차관은 "행정명령 준수를 책임지고 있는 고위 관리로서 국가안보와 외교정책 임무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포괄적이고 다양한 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국무부의 강한 의지는 여전하며 이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