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두관 “윤석열, 보수언론·야당이 지지 보내니 눈에 뵈는게 없다”

공유
0

김두관 “윤석열, 보수언론·야당이 지지 보내니 눈에 뵈는게 없다”

center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행해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지 않는 게 분명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아직도 몇몇 기득권은 국민 위에 군림하려 하니 누가 봐도 답답하고 터무니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히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도와 시스템 완성을 위한 첫걸음으로 공수처를 신속히 출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지 않는 게 분명하다"며 "주권자의 준엄한 명령인 검찰개혁을 거부하고 보수 야당과 보수언론 쪽에 붙기로 한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윤 총장은 야권 인사 비리에는 애써 눈 감고 여권 인사 자녀의 표창장 하나에 수색 영장을 수도 없이 남발하며 정치를 시작했다"며 "급기야 대통령을 향해 '민주주의의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하더니 이제는 법무부 장관을 향해 '내가 니 부하냐?'는 식으로 따지고 있다"고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김 의원은 "국민이 준 176석으로 공수처를 설치해야 한다"며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