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리아세일페스타,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경기 반등할까?

공유
1

코리아세일페스타,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경기 반등할까?

11월 1일~15일 개최…1300곳 이상 기업이 참여 '지난해 대비 2배'
쿠폰 배포·소득공제 한도 상향 등 소비 진작 위한 다양한 정책 마련

center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오는 11월 1일 개최된다. 참가 기업 수는 지난해 대비 약 2배 규모로 예상된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국내 최대의 할인 행사인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가 올해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소비를 살리기 위해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다.

23일 오전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코세페 추진위는 간담회를 열고 ‘2020 코세페’ 행사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2016년 코세페 시작 이후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될 예정이다. 오는 11월 1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되는 코세페에 참가 의사를 밝힌 기업(21일 기준)은 총 1328곳이다. 이는 지난해 참가한 기업 수(704곳)보다 2배 가까이 많은 수준이다.
추진위에 따르면 자동차, 의류, 가전, 화장품 같은 대표 소비재 업체가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참여했고 통신사는 휴대전화 지원금 상향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또 코세페 개최 이래 최초로 전국 17개 시·도가 참여하는 전국 규모 행사로 진행된다. 국내 행사에 그치지 않고 수출확대로 이어질 수 있게 해외 소비자를 위한 판촉전도 벌인다.

산업부 등 정부 부처는 이번 코세페 기간에 소비를 진작해 경기 반등 불씨를 살리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소비쿠폰 배포 재개, 소득공제 한도 상향,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유통업계 판촉비용 분담의무 완화 등 정책을 펼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11월 코세페를 소비‧내수 회복을 통한 경기 반등의 불씨로 살려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