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부건설 ‘강남시대’ 개막…역삼동으로 사옥 이전

공유
0

동부건설 ‘강남시대’ 개막…역삼동으로 사옥 이전

내달 16일 ‘코레이트타워’서 업무 시작

center
서울 강남구 역삼동 코레이트타워 전경. 사진=동부건설
동부건설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으로 둥지를 옮긴다.

동부건설은 서울역 앞 ‘아스테리움서울’에서 강남구 역삼동 ‘코레이트타워’로 사옥을 이전한다고 22일 밝혔다. 신사옥에서 업무는 내달 16일부터 시작한다.

서울 강남구 역삼역 근처에 위치한 코레이트타워는 한국토지신탁(이하 한토신)이 인수하기 전 현대해상 사옥으로 사용됐다. 지난 6월 한토신의 인수가 확정되고 리모델링을 거쳐 코레이트타워로 이름이 변경됐다. 2호선 역삼역에서 1분 거리로 테헤란로 대로변에 위치해 있으며, 한국타이어빌딩·강남N타워 등 주요 랜드마크 빌딩과도 가깝다.

동부건설은 최대주주인 키스톤에코프라임의 주요 투자자인 한토신과의 사업적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코레이트타워로 사옥을 이전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동부건설은 총 19층 중 지하 1층, 3층, 10층과 12~14층, 19층 등을 사용하게 된다.

동부건설은 이번 사옥 이전으로 부서와 본부 간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혁신을 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신사옥 3층 전체를 미팅 및 커뮤니티 공간 등으로 조성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사옥 이전과 함께 중장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신성장 동력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기업의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