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방역당국,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9명, 이중 2명은 부검 진행"

공유
1

방역당국,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9명, 이중 2명은 부검 진행"

center
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질병관리청 홈페이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사망 사례가 9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2명의 경우 부작용인 급성 과민반응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방역당국은 사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등을 진행 중이다.

21일 오후 정은경 질병관리청(질병청) 청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는 9건이 보고됐다.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7명에 대한 정보가 공개됐다. 나머지 2명은 유가족 요청에 의해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다.
사망자는 80대 2명, 70대 2명, 60대 1명, 50대 1명, 10대 1명 등이다. 남성이 5명, 여성이 2명이다.

지역별로는 인천과 전북, 대전, 대구, 제주, 서울, 경기 등에서 나타났다.

사망자들 접종일은 14일 1명, 17일 1명, 19일 4명, 20일 1명 등이다. 접종 후 사망까지 시간은 최소 12시간에서 최대 85시간이 소요됐다.

사망자들이 접종받은 백신 종류와 제조번호는 모두 다르다.

정 청장은 "한 회사 제품이나 제조번호로 모두 사망했거나 한 의료기관에서 사망자가 많았다면 백신이나 보관, 접종문제를 의심해야 하는데 사망으로 신고된 분들의 백신 종류가 다 다르고 지역도 달라 어느 정도 (백신과 보관 문제를)배제할 수 있는 근거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동일날짜에 같은 의료기관에서 동일 백신 제조번호로 접종받은 접종자에 대해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사망하신 분과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