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달러환율, 7.5원 내린 1131.9원 마감…1120원대 진입 앞둬

공유
0

원·달러환율, 7.5원 내린 1131.9원 마감…1120원대 진입 앞둬

center
약달러 상황이 지속하면서 21일 원·달러환율이 1120원 대에서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원·달러환율이 하락 마감했다.

21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이날 전거래일 대비 7.5원 내린 달러당 1131.9원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원·달러환율 하락을 주도하고 있는 위안화 강세 흐름이 지속되고 있고 미국에서 추가 부양책 합의 가능성이 언급되면서 리스크온(위험선호)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위안·달러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22% 내린(위안화가치 상승) 6.6781위안에 고시했다. 2018년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20일(현지시각) 한 방송 인터뷰에서 추가 부양책 관련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해 "낙관적이며 20일이 지나기 전에 우리가 어디에 있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당초 20일을 부양책 협상 시한으로 정한 바 있다.

11월 3일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할 경우 원화와 위안화의 동반 초강세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바이든 후보는 임기 4년 동안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조 달러를 투자한다는 대선 공약을 발표했다.

미국 재정적자가 늘어날 수 있고 그만큼 달러가치에는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 달러 가치가 떨어지면 상대적으로 원화와 위안화 가치는 뛴다. 바이든 후보가 평소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대(對)중 관세 정책에 부정적이었기 때문에 대통령이 되면 미·중 갈등이 완화될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그만큼 중국 위안화 가치가 더 뛸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시장 전문가들은 환율이 1120원 선에서 지지선을 형성할 것으로 봤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외환당국의 시장 개입 가능성도 있지만 미 대선 이후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1120원 선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