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 이라크 ‘카르발라’ 건설현장에 국내 의료진 파견

공유
0

현대건설, 이라크 ‘카르발라’ 건설현장에 국내 의료진 파견

서울성모병원과 협력…근무자 건강점검‧현지병원 협진체계 구축 일환

center
인천공항으로 출국하는 박성붕 현대건설 플랜트사업본부 전무(왼쪽)와 서울성모병원 파견 의료진(가운데 서울성모병원 이동건 교수, 오른쪽 강재진 간호사).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국내 의료진을 해외 건설현장에 직접 파견했다.

현대건설은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협력해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이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건설 현장을 직접 방문해 근무자의 건강을 점검하고 현지 병원 경영진과의 교류를 통해 협진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라고 20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4년부터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SK건설과 합작법인을 구성해 이라크 바그다드 남서쪽 110㎞에 위치한 카르발라시에서 정유공장 공사를 수행 중이다.
이라크는 하루 약 400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 확산세가 잡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현장의 일시적 작업 중단(셧다운)이 이뤄지기도 했다.

성모병원 의료진은 현지 근로자의 건강 증진과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고 현지 병원과 교류해 협진 체계를 구축해 ‘K-방역’ 성과와 경험을 공유할 계획이다.

현대건설과 서울성모병원은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받기 힘든 해외 국가에 체류 중인 현대건설, 협력사 직원 등을 돕기 위해 지난 7월 업무협약을 체결해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현재까지 약 100여명의 해외현장 직원에 대한 건강상담 서비스를 진행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의료진 현지 파견을 통해 해외 근무자들의 건강 증진과 심리적 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해외 근무자 건강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