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설현장 안전모의 변신! 현대건설, 아티스트 5명과 젊은세대 교감 캠페인

공유
0

건설현장 안전모의 변신! 현대건설, 아티스트 5명과 젊은세대 교감 캠페인

유튜브·인스타그램 온라인채널로 '건설 is 상상력' 이미지네이션 작업 진행
건설업계 최초 증강현실 활용 '인스타그램 AR필터' 제작, 공유 확산 기대

center
현대건설이 젊은 예술가들과 손잡고 '건설 is 상상력'을 주제로 진행한 '이미지네이션(IMAGINATION) 캠페인'의 작품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젊은 예술가들과 손잡고 건설현장 안전모에 예술 감성을 입혀 젊은 세대와 상호작용의 폭을 넓힌다.

현대건설은 21일 현대건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 온라인 채널로 '건설 is 상상력'을 주제로 한 이미지네이션(IMAGINATION) 캠페인을 펼친다고 밝혔다.

캠페인 주제인 '건설 is 상상력'은 현대건설이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건설의 힘'을 친근하게 알리기 위한 취지를 표방한 것이다.

현대건설은 '건설의 힘' 대표사례로 사막의 장미를 표현한 비정형 건축물 '카타르 국립박물관', 바다를 가르는 50㎞ 길이의 세계 최장급 해상교량 '쿠웨이트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 등을 사례로 꼽았다.

이번 이미지네이션 캠페인에서 젊은 예술가들이 상상력을 불어넣을 예술 오브제(소재)는 건설현장에 없어서는 안될 필수 안전용품인 '안전모'이다.
콜라보레이션에 참여한 젊은 예술가는 5명으로 ▲디오라마(diorama:그림·풍경·오브제를 배경으로 모형을 설치해 장면을 연출하는 예술행위) 디자이너 안정훈 ▲일러스트레이터 아리 ▲패션디자이너 이성동 ▲동양화가 임보영 ▲건축가 김이홍이다.

안정훈 작가는 반구(半球)형 안전모를 지구로 삼아 친환경 미래도시를 구현했고, 일러스트레이터 아리는 작업자·레미콘차량·안전표시판·동물·꽃 등의 귀여운 일러스트(삽화) 스티커를 안전모에 붙여 '힙(hipster 줄임말:새롭고 개성적인)' 이미지를 한껏 불어넣었다.

패션디자이너 이성동은 가족의 옷을 재활용해 안전모에 따뜻함을 덧입혔고, 동양화가 임보영은 자연의 풀·꽃·동물의 색감을 생생하게 반영한 그림으로 힐링을 안겨주고, 건축가 김이홍은 건설의 튼튼함에 신축성 있는 초록색감 소재를 접목해 안전하고 미래지향의 건축 이미지를 제시했다.

건설의 다양한 상상력을 덧입은 이색 콜라보레이션 작품들과 제작과정은 현대건설 공식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채널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은 단순히 콜라보레이션 작품 공개에 그치지 않고, 건설업 최초로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인스타그램 AR필터를 특별 제작해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한 젊은 세대의 자발적인 공유의 장으로 키울 계획이다"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AR필터는 ▲현대건설 글로벌 랜드마크 투어 ▲현대건설 상상랜드 패밀리 ▲현대건설 매거진 표지모델 등 3종으로 제작돼 다양한 세대가 현대건설의 상상력에 동참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너의 상상력을 보여줘!' 부제가 붙은 이벤트를 진행해 현대건설 계정에 친구맺기하고 공개된 AR필터를 활용해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을 미션해시태그(#)와 함께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하면 참여자 중 총 140명을 선정해 에어팟프로(5명), 얼킨 티셔츠(15명) 등을 선사한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