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즌 막바지에 KT, 악재 만났다... 감기몸살 증세 로하스 코로나 검사로 결장

공유
0

시즌 막바지에 KT, 악재 만났다... 감기몸살 증세 로하스 코로나 검사로 결장

center
순위 싸움에 한창인 KT 위즈가 뜻하지 않은 악재를 만났다.

LG 트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30)의 결장이라는 악재를 만났다.

KT 관계자는 2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LG와의 경기를 앞두고 "로하스의 고열 증세가 지속돼 아주대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며 "내일께 검사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KT 관계자에 따르면 로하스는 이날 오전 감기몸살 증세를 보였으며 체온은 약 37도 정도였다.

로하스는 병원으로 이동해 링거 주사를 맞았다. 링거 주사를 맞은 뒤에도 체온이 떨어지지 않으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열이 내리지 않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면서 로하스는 이날 경기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3위 KT는 2위 LG에 불과 0.5경기 차로 뒤져있다. 2위 싸움의 분수령이 될 수 있는 경기에서 로하스의 결장은 KT에 뼈아프다.

KT팬들은 "시즌 막바지에 정말 악재다" "아무일 없이 빨리 경기장에서 보고 싶다"등 응원을 보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