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건설, 친환경 연료전지 국산화 박차…구미 제조공장 개관

공유
0

SK건설, 친환경 연료전지 국산화 박차…구미 제조공장 개관

생산규모 2027년까지 400MW로 확대…수출 전진기지 역할 수행

center
안재현 SK건설 사장(왼쪽 다섯번째),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왼쪽 여섯번째) 등이 20일 경북 구미 '블룸SK퓨얼셀 제조공장 개관' 기념식에서 개관을 축하하는 터치버튼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SK건설
SK건설이 고성능 친환경 연료전지의 국산화를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SK건설은 20일 경북 구미 소재 블룸SK퓨얼셀 제조공장의 준공을 기념해 개관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안재현 SK건설 사장을 비롯해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구자근(경북 구미갑) 국회의원, 장세용 구미시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블룸SK퓨얼셀은 SK건설과 세계적인 연료전지 제작사인 미국 블룸에너지가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의 국산화를 위해 지난 1월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지분율은 SK건설이 49%, 블룸에너지가 51%다.

SOFC는 액화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추출해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세계 최고 효율의 신재생 분산발전설비로, 발전 효율이 기존 연료전지보다 월등히 높다.

SK건설은 SOFC 국산화를 위해 꾸준히 공들여왔다. 지난 2018년 블룸에너지와 SOFC 국내 독점 공급권 계약을 체결하며 연료전지 사업에 첫 발을 내딛었으며, 이후 블룸에너지와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했다.

양사는 지난해 9월 SOFC 국산화에 뜻을 모으고 합작투자계약(JVA)을 체결, 올해 7월 구미 제조공장에 생산설비 구축을 완료 후 SOFC 시범 생산에 돌입했다. 생산규모는 2021년 연산 50MW(메가와트)로 시작해 향후 2027년에는 400MW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건설은 SOFC 국산화와 함께 130여 개 국내 부품제조사와 협업해 품질과 가격경쟁력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구미 공장은 최고 기술이 탑재된 국산 연료전지를 수출하는 아시아 전진기지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연료전지 국산화를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과 에너지 신산업 육성 정책에도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