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경제 반등 골든타임…내수 활력 다방면 추진"

공유
0

문 대통령, "경제 반등 골든타임…내수 활력 다방면 추진"

center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금이 경제 반등의 골든타임이다.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범정부적 노력을 배가할 시점"이라며 경제 회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우선 정부는 내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조치를 다방면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반등'이라는 표현을 5번 사용하며 경기 회복의 의지를 강력히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이 곧 경제라는 말이 최근 발표된 9월 고용동향 통계에서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지난 5월 이후 점진적으로 나아지던 고용 상황이 다시 악화됐다"고 했다.
또 "서민들의 삶도 더욱 어려워졌다"며 "8월의 뼈아픈 코로나 재확산이 원인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재확산으로 국민들의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영업이 제한되면서 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자 감소폭이 다시 확대됐다"며 "본격적인 하반기 채용 시기에 발생한 코로나 재확산은 신규 채용마저 크게 위축 시켜 일자리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 상황 악화로 일자리를 잃거나 구하지 못하신 분들, 일시적으로 휴직하신 분들, 특히 더욱 어려워진 청년들의 일자리 시름을 생각하면 마음이 매우 무겁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30만 개의 공공부문 일자리 공급을 연내에 완료하고, 내년 103만 개 공공일자리 사업도 연초부터 공백 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며 "한국판 뉴딜도 본격 추진하여 일자리 창출을 촉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하더라도 민간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나서주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가 민간 투자 지원과 규제 혁신에 속도를 내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결국은 경제가 살아나야 고용의 어려움도 해결될 수 있다"며 "8월의 코로나 재확산이 내수 회복에 찬물을 끼얹으면서 경기 반등에서도 제약을 받게 된 것이 대단히 아쉬운 대목"이라고 했다.

또 "하지만 이제 낙담을 떨쳐내야 한다"며 "그런 가운데서도 2분기보다 3분기에 경제가 더 나아졌고, 최근 방역 상황이 서서히 안정화되며 소비와 내수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