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호영 부상, 병원 긴급 이송…KGC 인삼공사, X레이 검사 결과 기다리는 중

공유
0

정호영 부상, 병원 긴급 이송…KGC 인삼공사, X레이 검사 결과 기다리는 중

center
배구선수 정호영(18‧KGC 인삼공사)이 18일 IBK기업은행과의 경기도중 무릎 부상으로 쓰러져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사진=뉴시스
배구선수 정호영(18‧KGC 인삼공사)이 경기 도중 무릎 부상으로 쓰러져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정호영은 1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시즌 첫 경기에서 4세트 도중 쓰러졌다. 기업은행이 18-13으로 앞선 가운데 안나 라자레바가 서브를 했고 리시브가 된 공을 염혜선이 토스해 정호영이 곧바로 때렸지만 착지 과정에서 정호영이 갑자기 무릎을 잡고 쓰러졌다.

경기가 중단됐고 선수들이 정호영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모였지만 정호영은 계속 고통을 호소했다. 안전요원들에 의해 가까스로 들것에 실린 정호영은 나가는 동안에도 무릎을 펴지 못한 채 경기장을 떠났다.
구단 측은 정호영이 성모병원으로 옮겨 X레이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호영이 내일 서울 소재 병원으로 옮겨 추가 검진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경기 후 이영택 감독은 "경기를 진 것도 진 건데 부상 선수가 나와서 마음이 안 좋다"고 우려했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의료진이 아닌 보안팀에 살려갔다는 건 잘못 된 것 같다"며 배구연맹 측의 운영 미숙을 꼬집는가 하면 "호영 선수 실전 복귀하는 시일까지 완전한 회복 바랍니다" 등의 댓글로 격려했다.

정호영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센터로 전향해 야심차게 새 시즌을 준비지만 첫 경기부터 부상당하는 악재를 만나게 됐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