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낙연·日가와무라, 강제징용 문제에 "서로 지혜 짜내자"

공유
0

이낙연·日가와무라, 강제징용 문제에 "서로 지혜 짜내자"

center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국회에서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과 비공개 면담을 하기 위해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측근인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을 만나 한일관계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양자가 지혜를 모아서 해법을 찾아가자는 입장을 확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와무라 간사장과 40분 가량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한일 현안에 대해 당국 간 적극적으로 협의하자, 서로 지혜를 짜내자는 데에는 의견이 일치했다"고 전했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이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결정 등으로 인한 양국 갈등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의지를 양측이 확인한 차원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나 "한일 간 가장 큰 현안에 대해서 양국 관계당국 간에 적극적으로 협의토록 하고 서로 지혜를 짜내자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전했다.
이는 스가 총리가 강제징용 배상문제 해법 제시를 연내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전제조건으로 내건 가운데 양측이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자는 원론적 수준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가와무라 간사장도 취재진과 만나 "당면한 한일관계 과제에 대해서는 서로 지혜를 짜내서 협력해야 하고 정부 간에 이야기할 기회를 더 만들어야 하지 않냐는 생각 하에 그런 분위기를 만들자는 이야기를 했다"며 "일본에 돌아가면 한국쪽 생각을 전하고 서로 지혜를 모으면 반드시 해결책은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물론 서로 지켜야만 하는 원칙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 원칙 하에서 해결책을 내기 위해 노력하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거듭 설명했다.

이번 면담은 17∼19일 사흘 일정으로 방한한 가와무라 간사장이 요청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대표적인 지일파 정치인으로 국무총리 재임 중인 지난해 10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아베 신조 전 총리와 회담을 하는 등 양국 관계에서 역할을 해왔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