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검, "법무부 발표, 검찰총장 중상모략으로 납득 어려워"…秋 장관과 정면 격돌 예고

공유
0

대검, "법무부 발표, 검찰총장 중상모략으로 납득 어려워"…秋 장관과 정면 격돌 예고

center
대검찰청은 검찰이 '라임 사태'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18일 법무부 발표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해당 의혹들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반박했다.

대검은 이날 "법무부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라임 사건과 관련해 수차례 철저한 수사 지시를 했고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도 지시에 따라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대검은 검사 비위 의혹을 지난 16일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고 즉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한 신속한 조사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튿날에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재차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법무부는 "조사 결과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검사·수사관에 대한 향응과 금품수수 비위',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 대한 억대 금품로비' 등의 의혹과 관련해 김 전 회장이 검찰에 진술했는데도 관련 의혹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법무부는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 수사검사의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 밝혔음에도 구체적인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했다.

법무부는 이어 "현재까지의 감찰 조사 결과와 제기되는 비위 의혹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행 중인 감찰과는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