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日 기업, 지구온난화 홍수로 인한 피해액 2조15000억 엔

공유
0

[글로벌-이슈 24] 日 기업, 지구온난화 홍수로 인한 피해액 2조15000억 엔

연간 홍수 피해 늘면서 기업 20% 침수 위험

center
지구 온난화에 수반하는 기후 변동으로 일본 기업의 20%가 호우에 의한 침수 위험을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일본 노무라증권의 조사 결과, 지구 온난화에 수반하는 기후 변동으로 일본 기업의 20%가 호우에 의한 침수 위험을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현지 매체인 익사이트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 기상청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에서 발생한 쓰나미를 제외한 수해 손실액이 2조1500억 엔으로 나타나 기록을 작성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컸다. 매년 일본에서 발생하는 시간당 50mm 이상 강우 횟수도 1976~1985년 연평균 226회에서 2010~2019년 327회로 증가했으며 더욱 심각한 것은 강우가 지방화, 집중화, 밀집화되고 있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또 호우의 증가는 세계적인 지구 온난화가 영향을 주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국토교통성의 예측에 따르면 온난화로 인해 일본에서 일어나는 홍수의 빈도는 최악으로 현재의 5배, 아무리 좋아도 2배로 증가할 전망이라고 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특히 일본의 대기업 중 27%가 0.5m 미만에서 10m 이상의 침수 위험이 있는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이 중 5.4%는 3m 이상의 침수에 휩쓸릴 위험을 안고 있는 것이 밝혀졌다. 지역별로는 일본 남부가 가장 위험이 높고 킨키, 도카이 지역이 뒤를 이었으며 업종별로는 식품, 전기 기기 관련 기업이 많았다고 전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