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진영 장관, 옵티머스 5억 투자 단순 피해자인지 해명해야"

공유
0

"진영 장관, 옵티머스 5억 투자 단순 피해자인지 해명해야"

center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뉴시스


국민의힘은 16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가족과 함께 옵티머스 펀드에 5억 원을 투자했다는 보도와 관련, "본인의 주장대로 '단순피해자'일 뿐인지 국감장에서 한 점의 의혹 없이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은 '라스'(라임, 옵티머스)게이트 의혹을 철저히 끝까지 규명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배 대변인은 "어떻게 5억이라는 거금을 신생펀드에 투자하는데 확신을 가지게 됐는지, 현직 장관의 투자 사실을 펀드 측에서 홍보하며 평판을 조성했는지, 투자처인 공공기관이 행안부 소관 기관이라면 이해 충돌은 없는지, 손해 중 상당액을 판매회사들에서 선배상하는 이례적인 결정이 이루어졌는데 혹시 관련은 없는지" 지적했다.

또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민주당의 모 의원도 옵티머스에 1억 원을 투자했다고 한다"며 "지난 5월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작성한 펀드 하자 치유 관련 문건에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이 프로젝트 수익자로 일부 참여돼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데 이로써 이 문건 자체가 사실일 가능성도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진 장관 가족은 지난 2월 NH투자증권을 통해 옵티머스 펀드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인은 1억 원, 아들과 배우자가 2억 원씩 5억 원을 투자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진 장관이 평소 거래하던 금융기관 직원 권유로 가입하게 됐으며 본인도 손실을 본 피해자"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