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배우 사과, 로건 추정 몸캠 피싱 공개 "괴물 됐다" 자성

공유
0

정배우 사과, 로건 추정 몸캠 피싱 공개 "괴물 됐다" 자성

center
사진=뉴시스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 사나이' 2기 교관 로건으로 추정되는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비난이 빗발치자 사과했다.

정배우는 15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저는 피해자 인터뷰하고 억울한 사람들을 도와주려고 했는데, 어느새 이상해지고 괴물이 되고 말았다"고 자성하며 "도의적으로 너무한 것 같다"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로건과 아내분에게도 죄송하다"며 두 사람에게 사과했다. 이어 "잘못된 판단으로 이근, 로건, 아내분, 정은주, UDT 대원들이 욕을 먹는 상황에 사죄한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정배우는 전날 유튜브 방송을 통해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해 비판받았다.

'가짜 사나이' 2기 교관 로건과 정은주의 퇴폐업소 출입 의혹을 폭로한 데 이은 후속 행동이었지만,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가짜 사나이' 제작자인 유튜버 김계란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 걸까"라는 글을 올려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뉴시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