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국인 9월 중 한국 증시에서 2조5000억 빼가…6개월 만에 최대

공유
0

외국인 9월 중 한국 증시에서 2조5000억 빼가…6개월 만에 최대

center
사진=한국은행
지난달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이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 빠져나갔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9월 중 외국인의 주식 투자 자금은 20억8000만 달러 순유출됐다.

이는 8월 순유출 규모(8억9000만 달러)의 2배가 넘는 수준으로 9월 평균 원·달러환율(1177.7원)로 따지면 약 2조4496억 원이 빠져나간 셈이다.

다만 일부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순유출 규모가 확대된 것으로 추세가 아닌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외국인 주식자금이 일부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20억8000만 달러 순유출됐다. 5월(-32억7000만 달러) 이후 가장 유출 폭이 컸다. 대규모 만기상환이 이뤄지면서 채권자금도 1000만 달러 순유출됐다. 채권자금이 순유출로 돌아선건 지난해 12월 이후 처음이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 물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9월 평균 24bp(1bp=0.01%포인트)였다. 8월(22bp)보다는 소폭 올랐으나 여전히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일종의 보험 성격의 금융파생상품이다. 해당 국가 경제의 위험이 커지면 대체로 프리미엄도 올라간다.

9월 말 원·달러 환율은 1169.5원으로 8월 말(1187.8원)보다 18원 넘게 내렸다. 9월 중순 이후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진정된 가운데 그동안 미 달러화 약세 등에 견줬을 때 원화의 강세 폭이 제한적이었다는 인식이 반영되면서 빠르게 하락했다.

원·달러 외환스왑레이트(3개월)는 지난 13일 기준 -0.03%로 전월(-0.14%)보다 상승했다. 외국인의 국내 투자자산과 해외 기업의 국내 매출에 대한 환헤지 관련 외화자금 공급 등으로 상승했다는 설명이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