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스원, 소상공인 전용 '안심배송관리 서비스' 출시

공유
0

에스원, 소상공인 전용 '안심배송관리 서비스' 출시

비대면 배송물품을 타깃으로 한 범죄예방 솔루션 선보여

에스원(사장 노희찬)은 언택트 시대에 맞춰 비대면 배송을 돕는 소상공인 전용 '안심배송관리 서비스'를 15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불필요 접촉을 최소화하는 비대면 배송 방식이 각광받고 있다. 택배는 물론 정기적으로 납품 받는 물류, 식자재 조차 매장 앞에 두고 가는 것이 일상화됐다. 감염 예방을 위한 조치지만 매장 앞에 쌓아둔 배송물품은 또 다른 범죄의 표적이 되고 있다.

에스원은 비대면 배송물품을 타깃으로 하는 범죄예방을 위해 소상공인 전용 '안심배송관리 서비스'를 출시했다. '안심배송관리 서비스'는 안전하게 물품을 전달할 수 있도록 배송기사 전용 출입카드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안심배송관리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보안성이다. 출입카드는배송기사가 특정 시간에만 출입하도록 시간 설정이 가능하다. 배송 후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보안 시스템이 작동되고, 배송기사의 방문 이력은 고객에게 자동 통보된다.

이 서비스의 또 다른 특징은 '편의성'이다. 배송기사 전용 카드는 모바일카드 형태로 발급돼 고객은 배송기사와 대면할 필요 없이 카드 전달이 가능하다. 배송기사 역시 스마트폰만으로 출입이 가능하기 때문에 번거롭게 카드를 따로 챙길 필요가 없다.

에스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일상이 달라지면서 보안에 대한 니즈도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기술들을 접목해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