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감2020]금융권 포진 낙하산 인사 491명...개혁 어려워

공유
2

[국감2020]금융권 포진 낙하산 인사 491명...개혁 어려워

박용진 의원 “금감원 출신 시중은행 관료들 상임감사로 최대 5억 급여”



center
이미지=연합

금융권에 포진한 금융위, 기재위, 금감원 등 공무원 근무 경력자가 491명에 달해 낙하산 인사가 없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에게 낙하산 인사에 대한 인식을 물었다.
박 의원은 “기재부, 금융위 출신 경제 관료는 207명이고, 금감원과 나머지 기관 출신은 284명”이라면서 “금융권에 포진한 공무원 근무 경력자는 전체 인원은 491명이나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금감원 출신 시중은행 관료들의 급여도 공개했다. 박용진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에만 금감원 출신 ▲신한은행 상임감사는 5억 원 가량 ▲국민은행 상임감사는 3억 8000만원 ▲전북은행 상임감사는 3억 원 가까운 급여를 받았다. 이외에도 하나, 농협, 부산, 광주, 전북, 제주은행도 금감원 출신들이 상임감사, 상임이사 등의 자리를 차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 의원은 12일 금융위 국정감사에서는 최근 6년 사이 금융기관에 재직 중인 경제 관료는 총 207명으로, 분야별로 ▲공공기관 45명 ▲은행사 25명 ▲증권사 45명 ▲생보사 30명 ▲손보사 36명 ▲협회 6명 ▲기타(카드사, 저축은행 등) 20명이라는 자료를 공개했다.

박 의원은 “이런 식의 낙하산 인사들이 가면 제대로 된 그 분야에서의 개혁이 가능하겠냐?”면서 “성과가 많이 나오냐?”고 물었다.

이에 윤 원장은 “ 금감원을 나가면 취업제한이 3년 정도 있다. 소극적이라 말할 수도 있지만 나가면 그 이후부터는 관리 내지는 간섭을 안 한다”고 해명했다.


권진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