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북한 피격 공무원 아들에 답장…"마음 아프다"

공유
0

문 대통령, 북한 피격 공무원 아들에 답장…"마음 아프다"

center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서해 북측 해역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의 아들에게 답장을 보냈다.

A씨의 형 이래진(55)씨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쓴 A4용지 1장짜리 편지는 이날 등기우편으로 전달됐다.

이씨는 문 대통령이 편지에서 '마음이 아프다', '위로를 보낸다', '해경의 조사·수색 결과를 기다려보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편지 내용은 만족스럽지 않다"며 "(형식적으로도) 친필이 아니라 컴퓨터로 쓴 편지고, 기계로 한 서명이 찍혀 있다"고 말했다.

A씨의 아들은 "아빠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왜 아빠를 지키지 못했는지 묻고 싶습니다"고 쓴 자필 편지를 문 대통령 앞으로 보냈다.

이 편지는 8일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에 전해졌다.

이씨는 14일 인천 해양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의 답장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