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S칼텍스 허세홍號 '주유소 변신' 어디까지?…드론-로봇 배송 서비스 개시

공유
0

GS칼텍스 허세홍號 '주유소 변신' 어디까지?…드론-로봇 배송 서비스 개시

여수 장도서 드론-로봇 배송 시연 행사 개최
드론과 로봇을 결합한 비대면 배송 서비스로 물류 사각지대 해소 기대

center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사진=GS칼텍스
최근 융복합 에너지스테이션 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GS칼텍스가 주유소를 거점으로 드론(drone:무인항공기)과 로봇을 결합한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GS칼텍스는 전남 여수 장도에서 드론과 로봇을 결합한 배송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시연 행사는 장도에 거주 중인 작가가 모바일 앱을 통해 GS25 편의점 생필품을 주문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GS칼텍스 소호주유소에서 드론 제조업체 '네온테크'의 드론이 인근 GS25 편의점 상품을 적재해 바닷길을 건너 0.9km 거리 장도 잔디광장으로 날아갔다. 장도 잔디광장에 대기 중이던 자율주행 전문업체 언맨드솔루션의 자율주행 로봇이 상품을 이어받아 0.7km 거리에 떨어져 있는 장도 창작스튜디오로 이동해 배송을 끝냈다.
GS칼텍스는 주유소를 드론 배송 거점으로 활용해 향후 보다 편리하고 신속한 물류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기존 유통 인프라에 대한 접근이 어려운 섬 지역에 생활 물품과 구호 물품을 비대면으로 배송할 수 있어 물류 사각지대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GS칼텍스는 이번 시연 행사를 시작으로 향후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손잡고 여수에서 드론과 로봇을 이용한 섬 지역 배송 실증테스트를 계속 진행해 상용화할 방침이다.

이번 행사에 앞서 GS칼텍스는 지난 4월 6월 각각 인천물류센터와 제주도 무수천주유소에서 드론 배송 시연 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또한 GS칼텍스는 2015년부터 여수공장에서 사람 접근이 어려운 설비 상부의 부식과 균열 점검에도 드론을 활용하고 있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늘고 모빌리티(이동수단) 환경도 급변하는 추세"라며 "주유소를 주유, 세차, 정비 등 일반 서비스 뿐만 아니라 전기차 충전, 수소차 충전, 카셰어링(차량 공유), 드론∙로봇 배송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거점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