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웨이 제재 효과? 삼성 차세대 5나노 '엑시노스', 中 비보 5G폰에 첫 탑재

공유
0

화웨이 제재 효과? 삼성 차세대 5나노 '엑시노스', 中 비보 5G폰에 첫 탑재

center
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처.

삼성전자가 내년 출시하는 첫 5나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가 중국 5세대(5G) 스마트폰에 가장 먼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칩셋 수급난을 겪는 중국 업체들의 빈틈을 삼성전자가 파고 든 것으로 해석된다.

12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1·4분기 발매될 중국 비보의 5G 스마트폰 ‘X60’에 5나노 기반 신제품 AP ‘엑시노스1080’을 납품한다.

삼성은 지난해에도 중앙처리장치(CPU)·그래픽처리장치(GPU) 등이 들어간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에 5G 모뎀까지 결합한 원칩 ‘엑시노스 980’을 비보에 가장 먼저 납품했다.
비보는 화웨이·오포·샤오미와 함께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빅 4’ 메이커로 불린다.

앞서 지난 7일 비보 주최 행사에 참석한 판슈에바오 삼성전자 중국 반도체연구소 상무는 비포 신제품에 ‘엑시노스1080’이 사용된다며 “최신 5나노 공정 제품으로 성능 테스트 점수도 퀄컴 스냅드래곤865보다 높다”고 강조했다.

스냅드래곤 865는 퀄컴의 올해 최상급 칩셋으로 애플의 A칩을 제외하곤 현존 최고 성능을 지닌 것으로 평가받는다.

엑시노스1080의 구체적 사양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삼성전자 5G 스마트폰 '갤럭시 A51·A71'에 들어간 엑시노스 980의 후속작으로 추정된다.

현재 초미세 공정인 5나노 모바일 AP를 양산할 수 있는 업체는 현재 삼성전자와 대만 TSMC뿐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내년에 자체개발 칩셋 ‘엑시노스’의 5나노 제품을 최소 두 개 이상 내놓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영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o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