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디자인에 깐깐한 일본도 ‘엄지 척’

공유
0

LG전자 디자인에 깐깐한 일본도 ‘엄지 척’

日 '굿디자인 어워드'서 본상 4개 거머줘...성능·공간·사용자 고려 호평

left
LG전자 제품이 11일 일본 최고 권위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해 디자인 경쟁력을 다시 한번 과시했다. (사진 왼쪽 상단 시계방향으로) LG 울트라 HD 360 모니터, 마이크로LED 사이니지 LG 매그니트, LED 사이니지 LG LED 블록, LG V60 ThinQ 5G, 상업용 프로젝터 LG 프로빔 사진=뉴시스
LG전자가 깐깐하기로 유명한 일본에서 디자인상 4개를 거머쥐는 쾌거를 이뤘다.

LG전자는 일본 디자인진흥원((JIDPO)이 주최하는 일본 최고 권위의 디자인 시상식 '굿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4개 제품 디자인이 본상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굿디자인 어워드는 지난 1957년 시작된 일본 최고 권위의 디자인 공모전이다. 이 상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와 ‘레드닷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4대 디자인상 가운데 하나다.

LG전자가 선보인 디자인은 제품 성능을 돋보이게 하고 제품을 설치하는 공간과 사용자 편의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 예로 LG 울트라 HD 360 모니터는 로봇 팔을 연상시키는 다관절 디자인을 사용했다. 이에 따라 이 모니터는 화면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어 공간 활용도가 뛰어나고 사용자가 편안한 자세로 작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와 함께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사이니지 LG 매그니트와 LED 사이니지 LG LED 블록은 연결선이 없는(케이블리스:cabless) 디자인을 갖췄다.

이 디자인은 캐비닛(LED 소자가 박힌 LED 사이니지 기본 단위)이 서로 무선으로 신호를 주고받는다. 캐비닛이 서로 연결선으로 이어지지 않고 장난감 레고 블록처럼 이어 붙여 대형 화면을 만들 수 있어 설치가 편리하고 외관도 깔끔하다.

이밖에 상업용 프로젝터 LG 프로빔은 최대 300형(대각선 길이 약 7.62미터) 화면에 4K 초고화질(UHD) 화면을 보여준다. 화면 테두리 12개 지점을 선택해 늘리고 줄일 수 있고 상·하·좌·우로 렌즈 조절도 가능해 사용자는 손쉽게 화면을 조절할 수 있다.

LG전자가 일본에 선보인 5G 스마트폰 LG V60 ThinQ도 화면 두 개를 활용하는 듀얼 스크린의 뛰어난 활용성에 본상을 받았다.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전무)은 "고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제품 사용과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디자인을 끊임없이 발굴하며 진정으로 차별화된 디자인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