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북한 신형 ICBM, 화성-15형보다 길고 큰 괴물?

공유
0

[G-Military]북한 신형 ICBM, 화성-15형보다 길고 큰 괴물?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북한이 이미 보유한 사거리 1만3000km의 화성-15형의 개량형, 화성-16형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center
북한이 10일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발사차량(TEL). 사진=조선중앙통신


미사일은 이날 열병식 방송의 마지막 순서로 등장했다. 11축 22륜의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린 채 등장했다. 차량의 바퀴 수가 늘어난 것이다. 북한이 마지막으로 개발한 화성-15형 미사일TEL은 9축 9륜 즉 바퀴 18개다. 새 ICBM의 길이가 길어지고 직경이 굵어져 무거워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사일 후미에는 화성-15형과 마찬 가지로 분리식 거치대가 달려 있다. TEL을 세우고 곧바로 발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장치다.

신형 ICBM의 크기는 다른 미사일과 비교해보면 얼마나 큰 지 짐작할 수 있다.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 따르면, 화성-15형은 지름 2~2.4m, 길이 21~22.5m의 2단 액체연료 ICBM이다. 사거리는 8500~1만3000km로 추정된다. 화성-14형은 사거리가 1만km로 추정된다.

이번에 공개된 신형 미사일은 TV 영상만 봐도 확실하게 더 길고 큰 것을 할알 수 있다. 발사차량의 바퀴는 모두 22개로 다닥다닥 붙어 있다. 이것만 미뤄서도 미사일 길이는 1~2m, 지름은 30~40cm 각각 늘어날 것이라는 전문가 추정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신형 ICBM의 길이는 22~23m 아니면 23~24m가량으로 추정된다. 지름은 2.3~2.8m 가량이 된다.
center
북한 건군절 70주년 열병식에 등장한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과 이동식발사차량. 9축, 18개의 바퀴가 달려있다. 사진=로이터

이게 맞다면 ICBM으로는 길이가 가장 길고 지름도 가장 크다.

미국이 보유한 ICBM 미니트맨-3은 사거리 1만3000km인데 길이가 18.2m, 지름은 1.85m이다. 사거리 1만2000~1만5000km인 중국 신형 DF(둥펑)-41은 길이 21m 지름 2.25m다. 러시아 신형 토폴-M은 길이 21.9m에 지름 1.9m다.사거리는 1만1000km다. 사거리 1만km 이상인 ICBM 중 가장 길고 지름이 큰 것이다.

미사일 탄두 부분이 화성-15형보다 길어져서 핵탄두 한 개가 들어가는 게 아니라 여러 개를 넣는 다탄두 탑재형일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2006년 10월부터 2017년 9월까지 6차례 핵실험을 벌여 폭발력을 키우면서 핵탄두 소형화 기술을 시험했다.

군사전문 매체 더워존은 "이번 미사일은 북한이 2017년 시험발사하고 공개한 화성-14형과 화성-15형에 이은 세 번째 ICBM 콘셉트"이라면서 "화성-15형을 상당히 크게 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워존은 "이 미사일이 단순히 사거리가 더 길고 이전 설계를 더 첨단으로 개량한 것인지, 혹은 더 무거운 탑재량 즉 개별유도 복수목표탄두(MIRV)를 운반하기 위한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한국군 관계자들은 화성-15형보다 진화한 사실상 '화성-16형'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