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2의 슈퍼전파자' 트럼프? 백악관에 2천명 초청…바이든 "무모하고, 비양심적"

공유
0

'제2의 슈퍼전파자' 트럼프? 백악관에 2천명 초청…바이든 "무모하고, 비양심적"

완치도 안됐는데 대규모 행사 개최…로즈가든 대법관지명식 '재판' 우려
바이든, 드라이브인 유세서 "무모하다…나라 지키리라 신뢰 못해" 일갈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지 못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말인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리는 공개 행사에 2000명을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무모하고, 비양심적"이라고 맹비난했다.

코로나19 확진으로 진료를 받아온 트럼프 대통령이 대규모 청중을 초청해 대선을 앞두고 부적절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미 CNN방송은 지난달 하순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행사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 2000명의 손님이 백악관에 초대됐다고 이 행사에 대해 잘 아는 한 인사를 인용해 9일 보도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이후 처음으로 열기로 한 첫 대면 행사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사우스론에 군중을 불러 '법과 질서'를 주제로 대면 행사를 열며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그는 이어 다음주 초인 12일에는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샌퍼드 국제공항에서 유세를 하며 선거전을 본격 재개한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완치가 이뤄지지도 않은 상태에서 백악관 행사에 대규모 군중을 불러모은 것을 두고 백악관 주변 코로나19 확산 진원지로 지목된 지난달 26일 로즈가든에서의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식 행사에 이어 제2의 '슈퍼전파자'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더욱이 트럼프 대통령은 약물 복용을 중단하고 몸 상태가 매우 좋다는 본인의 설명에도 불구, 아직 완치 판정을 받지 못한 상태이다.

참모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몸 상태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킬 야외 사진찍기용 행사들에 대해 논의해왔지만, 아직 계획은 초기 단계여서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CNN은 보도했다.

이에 대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무모하다"고 정면 비판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이날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차량에 탑승한 청중을 상대로 진행하는 이른바 '드라이브인 유세'를 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그의 (코로나19) 진단 이래 그가 보여준 무모한 개인적 행동과 그것이 우리 정부에 끼친 불안정한 효과는 비양심적인 것"이라고 맹비판했다.

이어 "그는 자신 및 다른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예방조치들을 취하지 않았다. 우리가 어떻게 그가 이 나라를 보호할 것이라고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바이든 후보는 선거 캠페인용 비행기에 올라타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 행사에 참석하는 이들에 대해 "행운을 빈다. 나라면 여러분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거리 두기를 하지 않는다면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o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