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은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560억 달러 규모

공유
0

한은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560억 달러 규모

center
우리나라가 560억 달러 규모의 한중 통화 스와프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
한국과 중국이 통화스와프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

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8일 중국 인민은행과 체결한 한중 통화스와프 계약을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통화스와프는 양국이 비상시 미리 약정된 환율에 따라 서로 통화를 맞교환할 수 있는 계약을 말한다. 유사시에 자국 화폐를 맡기고 미리 정해진 환율로 상대국 통화를 빌려올 수 있는 계약이다. 외화 자금 조달이 급할 때 외환시장 안전판 역할을 한다.

지난 2017년 10월 체결된 한중 통화스와프 계약은 오는 10일 만료를 앞두고 있다. 규모는 560억 달러(약 64조원)로 우리나라가 맺은 통화스와프 중 미국(600억 달러)에 이어 두번째로 크다.
한은 관계자는 "통화스와프 계약 연장에 실무적으로 합의했으며 구체적인 내용은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중 간 통화스와프 협력이 유지되는 것이 양국 간 서로 윈윈"이라며 "협의가 잘 진행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에는 양국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갈등으로 통화스와프 합의 과정에서 진통을 겪은 바 있다.

우리나라는 미국·중국 외에도 캐나다(사전한도 없음)·스위스(106억 달러 상당)·호주(81억 달러 상당) 등 8개국과 총 1932억 달러 상당의 통화스와프를 맺고 있다.

한은은 지난 7월 30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와의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을 연장한 바 있다. 앞서 지난 3월19일 한은과 Fed는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전 세계에서 달러 부족 현상이 일어났는데 Fed가 세계 주요국들과 대규모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하면서 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7월 Fed와 통화스와프 계약을 연장함에 따라 계약 만료 시기는 올해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로 미뤄졌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