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칼럼] 잘 죽는 것에 투자하는 시대–호스피스

공유
0

[건강칼럼] 잘 죽는 것에 투자하는 시대–호스피스

left
이규석 세브란스 가정의학과 전임의
의사가 되기 위해 치르는 의사국가고시 필기와 실기 시험으로 나누어지는데, 실기 시험에 속한 주제 하나로 나쁜 소식 전하기’(영어로는 ‘Bad News Breaking’) 라는 것이 있다. 감이 잡힌다면 TV 연속극에서 흔히 있는 장면 하나를 떠올려 보자. 진료실 안에 환자와 의사가 있고, 의사는 환자에게 당신의 안에 암이 생겼다고 설명한다. 그리고 결과를 믿을 없다는 환자는 이내 화를 내거나 흐느끼거나 체념하고, 의사는 엄숙한 표정으로 길게 생각해도 개월 혹은 년입니다.” 라고 기대 여명을 말해준다. 일반적으로 TV에서는 이후의 상황은 다뤄지지 않지만, 때부터 시작되는 의료가 있다. 바로 호스피스.

2018년도 통계 자료를 보면 한국인의 사망원인 1위는 암으로(인구 10 명당 154.3), 2위인 심장질환의 두배가 넘는다.(62.4) 또한 암은 36년째 한국인의 사망원인 1 자리를 지키고 있다. 여러 중에서도 폐암의 사망률이 가장 높다. 의학의 발전으로 과거에 비해 수많은 암환자를 살리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병기가 많이 진행된 암이나 뚜렷한 치료방법이 발견되지 않은 암환자는 아직도 고전을 면치 못한다. 많은 환자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시행하는 호스피스는 주로 암환자를 대상으로 한다. 하지만 의료법상 호스피스 대상 질환은 가지로, 말기 ,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간경화, 후천성 면역 결핍증(AIDS) 그것이다.

또한 다가올 초고령화 시대와 더불어, 치매나 뇌혈관질환 등을 포함한 노인성 질환을 대상으로 하는 호스피스의 범위는 늘어날 전망이다.

일반적으로 호스피스라고 하면 소위 시한부 인생 선고받은 사람에게 행해지는 의료라고 생각을 하여, 특별한 처치 없이 환자를 방치하는 듯한 인식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 자주 있는 일은 아니지만 간혹 환자나 보호자에게 병의 예후가 좋지 않고, 상태 악화가 예상되니 호스피스를 권하는 일이 있는데,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단어부터 일반인들에겐 생소할 뿐더러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분들도 상당히 많다. 환자를 포기하는 것이냐, 앉아서 죽을 날만 기다리라는 말이냐 불만을 토하는 분들도 더러 있는데, 시간을 갖고 천천히 설명하면 대부분 이해하고 받아 들인다.

호스피스란 암과 같은 난치성 주질환에 대한 치료만을 제외한 환자의 모든 것을 관리하는 의료를 말한다. 다시 말하면, 주질환의 완치를 위한 치료는 포기하지만, 때부터 환자에게 도움을 주어야 것들이 굉장히 많아진다는 뜻이다. 이는 단순히 신체적인 증상, 예를 들면 식사, 통증, 변비, 불면, 구토 뿐만 아니라 정신적, 사회적, 영적인 면까지 포함한다. 병원의 의료진 뿐만 아니라 가족, 간병인, 심리치료사, 종교인 등도 호스피스 제공자에 포함되어 환자의 임종까지 환자의 곁에서 마지막 순간을 함께 맞이하는 동반자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약을 하나 늘린다든가 용량을 줄인다든가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수십년을 살아온 인생, 삶을 마감하기 직전의 환자에게 지나온 삶을 들어주고 공감해주고 마지막 길을 격려해 주는 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환자 혹은 보호자에게 여명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정확하게 설명하고 남은 기간동안 최선의 컨디션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며 살아온 날을 정리할 있는 시간을 주는 , 그리고 다가올 죽음을 대비하게 하는 것이 호스피스의 목적이라고 있다.

전공의 시절 개월 동안 호스피스 병동에서 일을 적이 있다. 환자 한 분 한 분을 기억하지는 못하지만, 회진을 돌며 한 환자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본인의 마지막 순간에 선생님을 만나서 다행이라고, 고마웠다며 악수를 청하신 적이 있다. 의료진에게 이와 같은 찬사가 있을까.

필자에게도 인생의 마지막 때는 올 것이다. 그것이 어떠한 형태이든 좋은 동반자와 함께 그 마지막 여정을 함께 하고싶다. 지금 이 순간에도 병마와 싸우는 모든 환자들과 의료진 모두에게 존경과 경의를 표한다. 부디 건강한 호스피스 문화가 우리 사회에도 자리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이규석 세브란스 가정의학과 전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