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억원 청약시 2주 배정"...빅히트엔터테인먼트 최종 경쟁률 606.97 대 1

공유
0

"1억원 청약시 2주 배정"...빅히트엔터테인먼트 최종 경쟁률 606.97 대 1

center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청약이 6일 최종 청약증거금 58조원을 끌어모으며 마감됐다. 사진=NH투자증권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청약이 6일 최종 청약증거금 58조원을 끌어모으며 마감됐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 대표주관사인 NH투자증권은 5일과 6일 양일간 일반 공모 청약을 진행한 결과, 경쟁률 606.97대 1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일반 청약 증거금은 약 58조4236억 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증권사는 대표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으로 663.48대 1을 기록했으며, 공동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가 589.74대 1, 인수회사 키움증권은 585.23대 1로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한국투자증권과 공동 대표 주관사를 맡은 NH투자증권은 564.69대 1로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5일 일반 청약 초일에는 4개사 합계 증거금은 8조6242원으로 마감했으나, 마지막 날 치열한 눈치작전 속에 청약 접수가 대거 몰렸다.

하지만 금융투자업계에서 전망한 청약증거금 규모 100조원에는 못 미쳤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 이전에 흥행에 성공한 카카오게임즈 증거금 규모인 58조5542억 원의 벽을 넘지는 못해다.

지난달 28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공모가는 희망 공모가 범위 최상단인 13만5000원으로 공모가가 결정된 부분도 청약에 부담을 준 것으로 보인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빅히트 공모주 증거금이 58조원대로 마감되면서 청약을 접수한 일반투자자들은 약 1억 원의 청약 증거금을 투자해 빅히트 주식 2주가량을 배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NH투자증권 지점에서 청약을 한 김모(55·서울 양천구) 씨는 "방탄소년단의 인기가 좋아 청약을 하긴 했는데 공모가가 다소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빅히트가 이번 IPO로 공개모집하는 물량은 713만주로 이 가운데 일반투자자에게 배정된 물량은 142만6000주다.

기관투자자에게는 기관에 427만8000주를 배정했다. 상장 이후 유통되는 물량은 전제 상장주식 수의 30%가량이다.

일반 청약에서 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NH투자증권이 64만8182주로 가장 많다. 다음으로는 한국투자증권(55만5584주), 미래에셋대우(18만5195주), 키움증권(3만7039주) 순이다.

빅히트의 청약 증거금 환불은 오는 8일 증권사 계좌로 자동 이체된다.

한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기업공개(IPO)를 통해 확보한 공모자금을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투자, 신사옥 관련 시설투자 등의 재원으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