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청약 첫날 증거금 8조 원 넘어서...경쟁률 89.60대 1

공유
0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청약 첫날 증거금 8조 원 넘어서...경쟁률 89.60대 1

center
방탄소년단(BTS)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 청약 첫날 합산 증거금이 8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NH투자증권
방탄소년단(BTS)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 청약 첫날 합산 증거금이 8조 원을 돌파했다.

5일 빅히트 공모 대표 주관사인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공동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 인수회사인 키움증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을 진행한 결과로 4사 합산 증거금이 8조6242원 규모로 집계됐다.

이날 오후 4시 청약 접수 마감 기준으로 한국투자증권은 경쟁률 114.82대 1을 기록하며 가장 높았고 미래에셋대우가 87.99대 1로 2위를 기록했다.

NH투자증권이 69.77대 1, 키움증권은 66.23대 1로 집계됐다.

4사 통합 경쟁률은 89.60대 1이다.

이날 청약 첫날 마감 기준 증거금은 8조원을 돌파했으나 카카오게임즈의 첫날 증거금 규모를 넘지는 못했다.

빅히트 공모 청약 직전 대어급 공모주로 꼽힌 카카오게임즈의 일반 청약 첫날 증거금은 약 16조4140억원이다.

경쟁률 역시 카카오게임즈는 첫날 427.45대 1을 기록해 빅히트의 경쟁률을 앞섰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청약은 이날 시작해 6일까지 진행된다.

청약은 6일 오후 4시에 최종 마감된다. 청약 증거금 환불은 오는 8일 증권사 계좌로 자동 이체된다.

공모가는 13만5000원이며, 빅히트가 이번 IPO로 공모하는 물량은 713만주로 이 가운데 일반투자자에게 배정된 물량은 142만6000주다.

일반 청약에서 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NH투자증권이 64만8182주로 가장 많다.

다음으로는 한국투자증권(55만5584주), 미래에셋대우(18만5195주), 키움증권(3만7039주) 순이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