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업부 산하기관장 3명만 친환경차…대형세단이 제격

공유
0

산업부 산하기관장 3명만 친환경차…대형세단이 제격

center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장 38명 가운데 관용차로 친환경 미래차를 타는 기관장은 3명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이 공개한 '산업부 산하기관 관용차 운용현황'에 따르면 기관장 관용차를 운용하는 38개 기관 중 전기차와 수소차를 운용하는 기관은 3개에 불과했다.

산업부 장관이 올해 4월 수소차를 관용차로 교체했고, 한국동서발전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도 수소차와 전기차로 바꿨다.

나머지 35개 기관은 2016년부터 가솔린과 디젤을 연료로 하는 대형 세단으로 교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은 정부가 전기차 보급 1만 대를 목표로 내세웠던 해였지만 달성률은 52%에 불과했다.

올해도 전기차 보급 목표 7만7000대 중 달성률은 8월말 현재 29%에 그쳤다.

그런데 국가 전기에너지 생산을 주도하는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올해 6월 가솔린을 사용하는 대형세단으로 바꿨다.

재생에너지 보급과 미래차 연구를 주도하는 한국에너지공단은 2016년에,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2018년에 각각 대형세단으로 교체했다.

국산 수소·전기차가 소형이라 기관장이 타기에는 격에 어울리지 않는다며 난색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부는 2016년부터 공공부문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를 시행하면서 전기·수소차 비율 목표를 전체 차량의 56%에 맞추고 있지만 지난해 이 비율은 42.7% 수준에 그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