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20년 8월 스마트폰 판매실적 변곡점 통과

공유
0

2020년 8월 스마트폰 판매실적 변곡점 통과

하나금융투자 중국 전년동월대비 역성장폭이 마이너스 8% 글로벌 성장에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



center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이 2020년 8월 확정치를 기준으로 전년 동월대비 1% 증가했다. 그간 코로나19의 창궐로 실적악화가 진행됐으나 처음으로 전년 동월대비 소폭이나마 성장세로 돌아섰다. 스마프폰 판매 동향은 2019년 11월 부터 하락추세로 진입한뒤 10개월 만에 성장세로 돌아섰다. 스마트폰 매출 추세는 마이너스 2%선을 넘길 무렵 '정상화 진행'이라는 표현이 제시됐다.

하나금융투자 김록호 4차산업팀 수석연구위원은 중국의 전년동월대비 역성장폭이 마이너스 8%로 글로벌 성장률에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역성장폭이 한자리수로 축소된 것은 지난 2019년 11월 이후 9개월만이다. 전월과 비교한 결과 글로벌 성장률을 1%p 웃돌았다.

이는 2020년 3월 이후 '첫 회복'이라는 표현을 쓰기에는 역부족이지만, 지난 2개월 글로벌 성장흐름이 비정상적으로 밑돌았던 구간은 벗어난 것으로 판단된다. Huawei 점유율은 45%로 전월대비 2.7%P 축소된 반면, Xiaomi와 Vivo가 각각 1.4%p, 1.3%p 씩 확대됐따. . Oppo점유율은 0.2%p로 축소됐다.
향후 중국 내 스마트폰 점유율 변화는 주요 관전 포인트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한다.

미국은 전년 동월대비 3% 감소로 6~7월 양호한 수요흐름을 이어왔으나 8월 이후 주춤한 흐름을 이어왔다. Apple은 전년동월대비 21% 증가했다. 앞서 전작이 실패한 기저효과 iPhone 11, SE2 최신기종 출시 효과를 여전히 누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전년동월대비 1% 성장을 시현해 미국 시장의 성장률을 웃돌았다. LG전자는 지난 7월 큰 폭의 성장률을 제시했으나 8월 들어 전년 동월대비 마이너스 5%로 시장의 기대를 밑돌았다.

인도의 성장률은 13% 증가를 기록하며 코로나19 이후 완연한 회복세가 유지되고 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26%로 전월대비 1%p 축소됐으나, 3개월 연속 1위를 달리고 있다. 동 기간 Xiaomi, Oppo, Vivo는 각각 0.1%p, 0.6%p, 1.2%p 축소흐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여전히 반중 정서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다만, Realme의 점유율은 13%로 유일하게 0.9%p 증가해 중국 업체라는 평가가 상대적으로 널리 알려지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한다.

Apple의 판매량은 전년동월대비 35% 증가했다. 3개월 연속 시장평균치를 크게 웃돌았다. 미국 시장의 회복과 iPhone 11 과 SE 판매량 호조가 주요인이었다. 아이폰 SE의 월별 판매량은 4월 33만대, 5월 262만대, 6월 486만대, 7월 464만대, 8월 444만대로 집계됐다. 아이폰 11은 564만대로 전월대비 9% 증가했다. 출시 12개월 차에도 양호한 흐름을 유지했다. 12개월 누적 판매량은 7442만대로 iPhone이 3개 모델로 구분된 이후 최대 판매실적을 거뒀다. 종전 기록은 6186만대였다. 참고로 아이폰이 3개 모델(아이폰6, 아이폰6S, 아이폰7)을 중심으로 시장에 의 판매량 순서는 6이 1억810만대, 7이 8721만대, 6S가 7964만대 였다.

삼성전자는 전년동월대비 2% 증가해 6개월만에 시장 성장률을 웃돌았다.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전역에서 점유율을 높게 유지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판매량은 글로벌 실적에서 선방하고 있다. 미국과 인도에서 전년동월대비 성장률이 크게 나온 것이 주효했다. 특히, 인도에서는 전년동월대비 36% 증가해 기저와 반중 정서를 누리고 있다.

Huawei 판매량은 전년동월대비 10% 감소했다. 중국에서 1% 증가한 반면에 중국 외 지역에서 감소율은 30% 에 달했다. 이는 미국의 Huawei 제재 조치가 확인되는 과정으로 평가된다. Huawei의 점유율 축소분을 삼성전자와 Huawei를 제외한 중국 업체들도 경쟁을 통해 시장점율을 나눠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와 기타 지역의 경우 전년동월대비 성장률이 각각 13%, 4%로 양호한 추세를 유지했다. 코로나19리스크에서 이제 정상화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판단된다. 향후 관전 포인트는 Huawei의 경쟁력 약화가 삼성전자, Xiaomi, Oppo, Vivo에게 미치는 효과와 Apple의 양호한 판매량 흐름이 신모델 출시 이후에도 지속될 지 여부다.


홍진석 글로벌이코노믹 증권전문기자 dooddall@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