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연휴 첫날 고속도로 교통상황, 서울→부산 7시간…오후 8시께 정체 해소

공유
0

연휴 첫날 고속도로 교통상황, 서울→부산 7시간…오후 8시께 정체 해소

center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 서울요금소 부산(왼쪽) 방향 도로가 귀성객들의 차량들로 정체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귀성객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차들이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목천부근∼남이분기점 부근 29㎞ 구간을 비롯해 반포∼서초, 신길분기점∼수원, 화덕분기점 부근∼비룡분기점 등 합계 길이 47㎞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서울 방향은 달래내부근∼반포, 기흥∼수원 등 합계 길이 13㎞ 구간에서 정체현상을 빚고 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일산 방향은 소래터널 부근∼송내, 서울분기점∼자유로 등 23㎞ 구간에서, 구리 방향은 서운분기점∼송내, 송파∼토평 등 24㎞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편이다.
서해안 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 부근∼서해대교 등 10㎞ 구간에서, 서울 방향은 일직분기점∼금천 등 4㎞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영동 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원주 부근, 이천 부근∼여주휴게소 부근, 덕평∼호법분기점 부근 등 26㎞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오후 1시에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전국 주요 도시까지 소요 시간은 부산 7시간, 광주 4시간 30분, 울산 6시간 30분, 대구 5시간, 대전 2시간 30분, 강릉 3시간 30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정오에 정체가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전국 예상 교통량은 457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47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31만대일 것으로 예상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귀경 방향 정체도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가장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5∼6시께 해소될 것"이라고 전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