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상여행] '단풍의 계절'이 다가왔다

공유
0

[일상여행] '단풍의 계절'이 다가왔다

지난 28일 설악산서 단풍 시작…절정은 다음 달 중순 지리산부터

center
강원도 설악산을 시작으로 단풍이 시작됐다. 사진=국립공원공단
가을이 깊어지면서 마침내 '단풍'이 다가왔다. 강원도 설악산 단풍을 시작으로 다음 달 중순 이후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30일 기상청과 국립공원공단 등에 따르면 단풍은 하루 최저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나뭇잎이 물들 때 나타난다. 보통 9월 하순부터 시작돼 10월 중순 이후 절정을 이룬다.

올해 단풍은 지난 28일 설악산이 물들며 찾아왔다. 정상부터 80% 이상의 나뭇잎이 물든 단풍 절정은 다음 달 16일께로 예측된다. 단풍 시작은 지난해보다 하루 늦었고 절정은 이틀 정도 차이가 날 것으로 예측된다.
절정은 아니지만 설악산 단풍은 집에서 온라인으로도 감상할 수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은 날씨누리에 '강원도 국립공원 단풍실황 서비스'를 오픈하며 드론으로 촬영한 대청봉 단풍을 공개했다.

설악산이 단풍으로 물들며 전국 주요 산들의 단풍도 시작 조짐을 보이고 있다. 명상 중 하나인 지리산 단풍은 국내 주요 산 중 가장 빠른 다음 달 12일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단풍 명소로 알려진 계룡산은 다음 달 20일, 속리산은 21일, 한라산은 22일, 내장산은 26일에 절정을 맞이한다. 전남 완도 상황봉은 우리나라 산 중 가장 늦은 10월 30일 절정을 이룬다.

기상청과 국립공원공단, 산림청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국내 주요 산 단풍 예측 정보와 지도를 살펴볼 수 있으며 사진과 영상도 확인 가능하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