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즈플레이·하나카드, '비대면 바우처' 알리기 손잡았다

공유
1

비즈플레이·하나카드, '비대면 바우처' 알리기 손잡았다

중기부 추진 비대면 바우처 지원 사업 공동마케팅 추진

center
김영기 하나카드 본부장(왼쪽)과 비즈플레이 한범선 이사가 MOU 체결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사진=비즈플레이)
하나카드와 비즈플레이가 중소기업 비대면 서비스 지원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공동마케팅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비대면 바우처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의 원격·재택근무 도입 등 디지털 전환 지원을 위해서 시행하는 사업이다.

지난 21일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화상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솔루션, 온라인교육 등의 비대면 서비스를 공급할 기업으로 359개사를 선정했으며 서비스 기준으로는 412개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채무 불이행, 국세·지방세 체납 등에 해당하지 않으면 어떤 중소기업이라도 플랫폼에 접속해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참여를 신청할 수 있다. 수요기업으로 선정되면 공급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400만원 한도(자부담 10% 포함)에서 이용할 수 있다.

비즈플레이는 기업의 종이영수증을 전자적증빙으로 대체하기 때문에 도입하면 종이영수증을 보관하거나 풀칠할 필요가 없는 비대면 서비스로 기업들로부터 환영받고 있다. 최근 영수증 누적처리 건수 1억건을 돌파했고, 중견·대기업 고객 1300개 이상을 확보했다.

김영기 하나카드 본부장은 "양사의 공동 마케팅을 통해서 중소기업의 원격·재택근무 도입 등 디지털 전환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중소기업이 이번 사업을 통해 디지털화의 첫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한범선 비즈플레이 이사는 "비즈플레이는 무증빙 경비지출관리 솔루션 제공기업으로 종이 영수증 없는 비대면 업무 환경을 지원한다"며 "이번 하나카드와의 협력을 통해서 중소기업들이 저렴한 가격에 서비스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품질과 서비스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