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머스크 "스타링크 IPO 추진…개미투자자 최우선 고려"

공유
0

[뉴욕증시] 머스크 "스타링크 IPO 추진…개미투자자 최우선 고려"

center
일론 머스크는 스페이스X의 우주 인터넷 사업 부문인 스타링크를 수년 내 상장하겠다고 밝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8일(현지시간) 자신이 설립한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의 우주 인터넷 사업 부문인 스타링크도 상장(IPO)하겠다고 밝혔다.

스타링크의 매출이 안정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에측가능할 정도록 탄탄해지면 수년 안에 스타링크도 IPO 하겠다는 것이다.

로이터.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서 "우리는 아마도 스타링크를 상장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수년 뒤 미래에나 가능한 일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 조건으로 매출이 '부드럽고 예측가능한' 성장을 하는 것을 제시했다.

머스크는 "공공시장은 불규칙한 현금 흐름을 선호하지 '않는다.' 하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상장을 하게 되면 개미투자자들을 최우선으로 염두에 둘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머스크는 "나는 개미 투자자들(small retail investors)의 열렬한 팬"이라며 "그들이 최우선적으로 고려되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점에 관해서는 내가 약속을 이행할 것을 믿어도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머스크는 작년에 스타링크가 스페이스X의 주요한 새 수입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스페이스X 사장 기네스 쇼트웰도 지난 2월 앞으로 수년 안에 스타링크를 스페이스X에서 분사해 IPO 하는 방안에 대해 운을 띄운 바 있다.

스타링크는 스페이스X의 핵심 사업 분야 가운데 하나로 지구 궤도에 무수히 많은 인공위성을 쏘아올려 인공위성을 통한 인터넷 연결을 추진하고 있다.

오지, 바다를 비롯해 지구 어떤 곳에서도 지상 통신망을 깔지 않고도 인터넷에 연결되도록 한다는 것이 머스크의 꿈이다.

스타링크는 올해 말까지 상업화한다는 계획이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