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 연구소, “내년 한국 하루 1000명 사망”…정은경, "추정 방식 살펴볼 필요"

공유
2

미 연구소, “내년 한국 하루 1000명 사망”…정은경, "추정 방식 살펴볼 필요"

center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방역당국은 국내 코로나19 사망자가 내년 초 하루 1000명 단위로 발생할 것이라는 미국 연구기관 전망과 관련, "추정 방식 등을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대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가 지난 11일(현지시간) 예측한 바에 따르면, 한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11월말 1000명을 넘어서고 내년 1월초 최대 1만8900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소는 또 한국 국민이 대부분 마스크를 쓰고, 하루 사망자가 6주 동안 100만 명당 8명을 초과,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등 방역 대책을 강화할 경우 사망자는 1만1400명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8일 브리핑에서 "일단 그 연구기관이 발표한 자료의 우리나라 부분을 확인했다"며 "아마 동절기 유행이 커지면서 사망자 수가 증가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정 청장은 "추정치 모델에 들어간 기본적인 변수나 수치를 면밀히 봐야 어떤 측면에서 이렇게 분석을 했는지 파악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수치는 확인했지만 세부적인 모델링의 조건을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