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모닝 베트남] 스마트폰-가전 유통체인 모바일월드 코로나19로 급성장

공유
0

[굿모닝 베트남] 스마트폰-가전 유통체인 모바일월드 코로나19로 급성장

center
코로나19로 비대면거래가 늘어난 덕분에 베트남 전역에 스마트폰과 가전제품 판매체인을 보유한 '공룡' 유통기업인 모바일월드(MobileWorld)그룹의 매출과 이익이 증가했다.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 매체 소하(SOHA)등에 따르면, 올해초부터 8월말까지 모바일월드 그룹의 순매출은 72조9,700억동, 세후이익은 2조6,790억동을 기록했다. 작년 동기간 대비 순매출은 6% 증가한 반면 세후 이익은 1%감소했다. 8개월동안 연간 매출 목표의 66%, 연간 세후 이익 목표의 78%를 달성했다.

7월말부터 베트남에 코로나19가 재확산되자, 8월중 가 판매 체인 모바일월드와 가전제품 판매 체인 디엔마이싼(Dien May Xanh)의 매장 180곳이 일시 휴업했고, 고객수도 감소했다.

8월 사업 부문별 매출은 스마트폰이 작년 동기간 대비 9% 감소한 2조5,000억동, 전자제품은 4% 증가한 4조2,000억동을 기록했다. 전자제품의 경우, 지난 1년간 매장이 약 200개 신설된 것을 감안하면 매출액 증가율이 적은편이다.

코로나19로 비대면거래가 늘어나면서 노트북 판매량은 급증했다.

올해초부터 8월말까지 노트북 매출액은 2조2,000억동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58% 증가했다. 스마트워치 매출액은 올해초부터 8개월간 약 9,000억동이다.

디엔마이싼은 지난 7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시골 지역 슈퍼미니 매장과 삼성, 오포의 신제품 출시 덕분에 8월 경영실적이 다소 개선됐다.

Long An, Tien Giang, Hau Giang 성 9개 매장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한 슈퍼미니 매장은 8월말 19개로 늘어났다. 오픈 직후부터 8월말까지 이 매장들의 총 매출은 400억동, 월 평균 매출은 12억동으로 나타났다.

잡화 및 일용품 체인 박 호아 싼(Bach Hoa Xanh)은 코로나19로 인한 식품 및 반조리식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매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박 호아 싼의 매장은 지난해 725개에서 올해 약 1,600개로 전년 대비 116% 성장했다. 박 호아 싼은 기존 매장의 매출을 높이는데 집중하기 위해, 8월에는 34개만 신설했다.

박 호아 싼 전체 매장중 69%인 1,107개가 호치민 이외 지역에 분포, 영업력도 커졌음을 알 수 있다. 지난해에는 725개 매장중 44%만이 호치민 이외 지역에 있었다.

7월말 12개였던 면적 300m2 이상 매장은 8월말 25개로 늘어나, 매장 규모도 대형화하고 있다. 8월 매장당 월 평균 매출은 40억 동으로 전월대비 약 50% 증가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