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고우대금리, 은행마다 제각각 적용

공유
0

최고우대금리, 은행마다 제각각 적용

center


은행들로부터 연 0∼1%대의 '최고우대금리'를 적용받는 고객의 비율이 은행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윤두현 의원이 28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KB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대 은행의 '최고 우대금리 적용 고객 비중'에 따르면, 농협의 경우 주택담보대출 대표 상품의 최고우대금리는 연1.4%이지만 적용자는 전체 대출자의 1.2%에 불과했다.

농협은 대표 신용대출 상품의 최고우대금리도 1.4%로 제시했지만, 실제 적용자는 대출자의 2.2%에 그쳤다.

반면 신한은행의 경우는 대표 주담대 상품의 최고 우대금리 1%를 적용받는 대출자가 61.4%에 달했으며, 대표 전세대출 상품의 최고우대금리 1%를 적용받는 대출자도 56.2%나 됐다.

신용대출 상품 중 대출 잔액이 가장 큰 우량직장인용, 일반직장인용, 일반 고객 대상 대출의 최고우대금리 0.9%를 적용받는 대출자는 76.2%에 달했다.

국민은행의 경우는 주담대, 전세대출 대표 상품의 최고우대금리 1.2%를 적용받는 대출자가 각각 40.4%, 52.1%였다.

대표 신용대출 상품의 최고우대금리 0.9%를 적용받는 대출자는 57.8%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